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12.06 14:33:59
  • 최종수정2018.12.06 14:33:59

김래은 교수

[충북일보=영동] 유원대학교 영재보육학과 김래은(사진) 교수가 주저자로 참여한 논문이 국제학술지인 'Peer-to-Peer Networking and Applications'의 2018년도 11월호에 게재됐다.

이번에 게재된 논문 제목은 'Implementation of young children English education system by AR type based on P2P network service model'이다.

본 논문은 P2P 네트워크 서비스 모델에 기반한 AR 유형별 유아 영어교육 시스템을 구현했다는 점을 인정받아 저널에 게재됐다

김 교수는 아동보육전공 박사학위논문에서 조기영어교육 경험에 따른 유아의 실행기능의 차이를 밝히기 위해 ANT(Attention Network Test) 등 다양한 컴퓨터 검사를 적용해 결과를 분석한 바 있으며, 이후 7년 동안 융합연구를 지속하고 있다.

특히, 김 교수는 5년 넘게 한국연구재단의 학제간 융합연구를 수행한 바 있고, 이 논문 외에 주 연구분야인 유아융합연구와 관련해 총 28편의 연구를 국제저널지에 게재한 바 있다.

김 교수는 "다년간의 연구와 실제 보육현장에서 적용한 다양한 유아융합교육 프로그램들을 2019년도에 신설되는 영재보육학과 학생들에게 적용해 융합적 역량을 인정받는 보육교사를 양성할 예정이다. 유아스마트교육, 유아드론교육, 유아코딩교육 등은 영재보육학과만의 특성화 프로그램으로 유아융합교육을 선도할 것이다"며 "이후 연구는 학생들과의 지속적인 공동연구를 계획하고 있으며, 4차 산업혁명시대에 적합한 교사양성을 통해 학교 및 학과 발전에 기여하고 싶다"고 밝혔다.

영동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법 준수해야 할 국회, 제 역할 못하고 있다"

[충북일보=서울] 더불어민주당 오제세(청주 서원·사진) 의원은 국회가 법정기한(12월 2일)을 넘기고도 2019년도 예산안을 처리하지 않은 것에 대해 "국회가 국민의 신뢰를 잃어가고 있다"고 피력했다. 오 의원은 4일 기자와 만나 "입법기관인 국회가 당연히 법을 준수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하는데 법을 지키지 못 하는 일이 벌어졌다"고 토로했다. 이어 "선거법 개정도 중요하지만 예산과 연계하는 것은 시기적으로 맞지 않다"며 "예산은 예산대로 조속히 통과시키고 선거법은 큰 틀에서 합의해 충분한 논의를 거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 의원은 100만 인구에 못 미친 청주시의 특례시 지정 효과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오 의원은 민주당 소속 김병관(성남 분당갑) 의원이 대표 발의한 '지방자치법' 일부개정법률안과 '지방자치분권 및 지방행정체제개편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에 동참했다. 오 의원은 "특례시로 지정되면 광역단체의 사무와 권한을 일부 이양받아 행정·재정 자율권이 확대되고 세수가 늘어난다"며 "그간 예산, 조직, 인력면에서 부족하고 불이익 많이 받은 점도 개선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광역시는 안되더더라도 특례시로 지정되면 조직, 인사, 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