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시 아파트 입주민 온라인 투표 지원

동별 대표자 선출 한해
다른 의사결정 확대 지원 검토

  • 웹출고시간2018.12.05 21:00:00
  • 최종수정2018.12.05 21:00:00
[충북일보=청주] 대리투표 등 부정선거 의혹이 끊이질 않는 아파트 입주자 대표회의 임원 선출을 온라인상에서 공정하게 진행할 수 있는 지원책이 마련됐다.

5일 청주시에 따르면 '청주시 공동주택 관리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이 내년부터 시행된다.

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는 더불어민주당 한병수 의원이 대표 발의한 이 개정안을 수정 의결했다. 이 개정안은 오는 20일 열릴 정례회 본회의에서 통과할 예정이다.

개정안에는 공동주택 입주자들이 선거 분쟁 해결을 위한 온라인 투표 지원 방안이 담겼다.

입주민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운영하는 온라인 투표 방식을 통해 입주자 대표를 선출하면 관련 수수료를 지원하는 내용이다.

선관위에서 지원하는 온라인 투표는 △인터넷 투표 △모바일 투표 △SNS 문자투표 △현장 온라인 투표 4가지다.

이 중 한 가지를 선택해 투표를 진행하면 선관위에 내야 하는 수수료를 시에서 지원해 준다.

수수료는 한 세대 당 700원으로 지원 가능한 선거는 '동별 대표자 선출'에 한한다.

시는 조례 시행을 위해 내년 추가경정예산 때 사업비 5천만 원을 확보한 뒤 전자 투표를 희망하는 아파트에 수수료를 지원할 계획이다.

입주민이 다양한 의사결정에 온라인 투표를 활용하도록 지원 범위를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개정안을 대표 발의한 한병수 의원은 "공동주택 입주자대표회의 임원 등을 선출한 후 각종 분쟁이 끊이질 않는다"며 "온라인 투표를 통해 의사결정이 이뤄지면 부정선거를 사전에 차단할 수 있다"고 말했다.

/ 박재원기자 ppjjww12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법 준수해야 할 국회, 제 역할 못하고 있다"

[충북일보=서울] 더불어민주당 오제세(청주 서원·사진) 의원은 국회가 법정기한(12월 2일)을 넘기고도 2019년도 예산안을 처리하지 않은 것에 대해 "국회가 국민의 신뢰를 잃어가고 있다"고 피력했다. 오 의원은 4일 기자와 만나 "입법기관인 국회가 당연히 법을 준수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하는데 법을 지키지 못 하는 일이 벌어졌다"고 토로했다. 이어 "선거법 개정도 중요하지만 예산과 연계하는 것은 시기적으로 맞지 않다"며 "예산은 예산대로 조속히 통과시키고 선거법은 큰 틀에서 합의해 충분한 논의를 거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 의원은 100만 인구에 못 미친 청주시의 특례시 지정 효과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오 의원은 민주당 소속 김병관(성남 분당갑) 의원이 대표 발의한 '지방자치법' 일부개정법률안과 '지방자치분권 및 지방행정체제개편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에 동참했다. 오 의원은 "특례시로 지정되면 광역단체의 사무와 권한을 일부 이양받아 행정·재정 자율권이 확대되고 세수가 늘어난다"며 "그간 예산, 조직, 인력면에서 부족하고 불이익 많이 받은 점도 개선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광역시는 안되더더라도 특례시로 지정되면 조직, 인사, 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