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옥천 군서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 저소득가정에 의료비 100만 원 지원

  • 웹출고시간2018.12.05 11:09:24
  • 최종수정2018.12.05 11:09:24

옥천군 군서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관내 어려운 이웃에게 의료비 지원을 위해 심의를 하고 있다.

[충북일보=옥천] 옥천군 군서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5일 지난 7월 뇌경색으로 쓰러져 현재 재활치료 중에 있는 군서면 상중리 강 모(64) 씨에게 의료비 100만 원을 지원했다.

강 씨는 홀로 93세의 노모를 부양하며 경제적으로 넉넉하진 못했지만 지역을 위한 봉사정신이 유달리 투철했다.

하지만 갑작스런 병환으로 매달 발생되는 치료비와 간병비로 경제적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중 안타까운 소식을 접한 군서면 협의체에서는 자체 심의를 통해 의료비를 지원하게 됐다.

김영관 위원장은 "예전에는 주변의 어려운 이웃을 보면 무조건 공적자금만을 투입해 도와주는 줄 알았지만, 이제는 국가나 지자체를 의지하지 않고 지역에서 스스로 도와 줄 수 있는 힘을 키운 것이 큰 자산이 되었다"라며 "앞으로도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주민들에게 든든한 버팀막이 될 수 있는 협의체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강한 의지를 보였다.

한편, 군서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지난 해 9월 관내 기업체, 주민 등으로부터 모금을 시작해 현재까지 3천200만 원의 성금을 모아 총 33명의 어려운 이웃에게 1천700만 원의 생계비, 의료비, 주거환경개선비 등을 지원했다.

옥천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법 준수해야 할 국회, 제 역할 못하고 있다"

[충북일보=서울] 더불어민주당 오제세(청주 서원·사진) 의원은 국회가 법정기한(12월 2일)을 넘기고도 2019년도 예산안을 처리하지 않은 것에 대해 "국회가 국민의 신뢰를 잃어가고 있다"고 피력했다. 오 의원은 4일 기자와 만나 "입법기관인 국회가 당연히 법을 준수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하는데 법을 지키지 못 하는 일이 벌어졌다"고 토로했다. 이어 "선거법 개정도 중요하지만 예산과 연계하는 것은 시기적으로 맞지 않다"며 "예산은 예산대로 조속히 통과시키고 선거법은 큰 틀에서 합의해 충분한 논의를 거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 의원은 100만 인구에 못 미친 청주시의 특례시 지정 효과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오 의원은 민주당 소속 김병관(성남 분당갑) 의원이 대표 발의한 '지방자치법' 일부개정법률안과 '지방자치분권 및 지방행정체제개편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에 동참했다. 오 의원은 "특례시로 지정되면 광역단체의 사무와 권한을 일부 이양받아 행정·재정 자율권이 확대되고 세수가 늘어난다"며 "그간 예산, 조직, 인력면에서 부족하고 불이익 많이 받은 점도 개선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광역시는 안되더더라도 특례시로 지정되면 조직, 인사, 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