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더 플러스 공상 페스티벌

충북문화재단 공연장상주단체육성지원사업

  • 웹출고시간2018.12.04 17:13:38
  • 최종수정2018.12.04 17:14:54

카잘스챔버오케스트라의 로비 음악회 장면.

[충북일보] 충북문화재단은 6일 CJB 미디어센터에서 2018 공연장 상주단체 페스티벌 '더 플러스 공상'을 개최한다.

이 페스티벌은 공연장 활성화와 전문 예술단체의 창작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올 한해 사업에 참여한 단체들이 공동 협업으로 마련됐다. 공연은 6개 상주 예술단체의 특성과 개성을 살린 창작물을 선보이고 유통시장 진입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연합 공연 축제로 펼쳐진다.

6일 오후 2시 30분 '예술공장 두레'의 창작 마당극으로 실외 오프닝을 열고 카잘스챔버오케스트라의 로비 음악회를 진행한다. 이어 극단 해보마와 극단 시민극장의 우수 작품 영상을 시청하고, 극단 청년극장, 사물놀이 몰개의 공연이 열린다.

예술공장 두레는 '숨쉬는 광대'로, 창작 연희단체는 '괴짜 선비 김득신'을 기획 공연으로 보여줄 계획이다. 이어 극단 청년극장은 독립 역사 이상설 선생님의 삶을 그린 'TO BE 이상설'을 공연한다.

이번 공연에 참여하는 극단 해보마는 '해를 보는 마음'의 준말로 '두드려라 맥베스, 나라 세운 호랑이'를 창작 작품을 제작했으며 지난 10월 LA로 초청 공연을 다녀온 '싸가지 흥부전', '할배열전'의 극단 시민극장은 충북 연극전문 단체로 지역의 한계를 넘는 글로벌 공연 콘텐츠 개발로 주목받고 있다. 사물놀이 전문 연주단체 사물놀이 몰개는 2017년 우수단체로 선정됐고 올해는 창작 초연 작품 '소리 VIEW'를 만석 공연의 성과를 거뒀다.

충북문화재단 김경식 대표이사는 "이번 공연은 상주단체 기획자 협의회 구성과 함께 모든 상주 단체가 협업으로 진행된다는 것이 중요하다"며 "다양한 작품을 관람할 수 있는 뜻깊은 자리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조무주 문화전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