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00년 전 사람들의 삶과 모습을 이해하다

특별전 '100년 전 청주 이야기'

  • 웹출고시간2018.12.04 17:39:34
  • 최종수정2018.12.04 17:39:34
[충북일보=청주] 국립청주박물관(관장 신영호)은 청주를 지켜온 옛 사람들의 삶과 흔적을 살펴보는 특별전 '100년 전 청주 이야기'를 10일까지 전시한다.

청주는 옛 책에 '땅이 기름지고 호걸이 많으며 그 풍속이 동남쪽의 으뜸이라 하여 살기 좋은 곳'이라고 '신증동국여지승람'에 적고 있다. 이번 전시는 시대의 변화 속에서도 청주 지역의 전통과 환경을 지키며 오늘을 있게한 역사적 사실을 기억하고자 마련됐다.

'100년 전 청주를 거닐다'에서는 사라진 청주읍성과 청남문, 땅 속에 매몰된 남석교, 옛 모습을 간직한 채 우뚝 서 있는 철당간 등을 조명한다. '반찬등속'은 1910년대 청주 상신동에서 붓글씨로 쓴 책으로 음식 조리법과 음식 재료 등을 기록한 문자책이며 보는 것만으로도 가치를 느낀다.

이번 전시는 우리가 있게 된 시대적 배경과 그 의미를 살펴보는 소중한 시간으로 수능을 마친 학생들의 관람을 기대하고 있다.

/ 조무주 문화전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