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조규룡 전국이·통장연합회 충북도지부장 국무총리 표창

  • 웹출고시간2018.12.04 17:30:01
  • 최종수정2018.12.04 17:30:32
[충북일보=옥천] 전국이·통장연합회 조규룡(61·사진) 충북도지부장이 주민들의 봉사자와 복지증진 공로로 지방자치의 날 국무총리 표창을 받았다.

이번에 총리 표창을 받은 조 지부장은 현재 12년간 옥천읍 장야4리 이장을 하고 있으며, 옥천군이장연합회장도 3년10개월째 맡고 있는 등 행정의 최 일선에서 주민을 위한 봉사자로 항상 주민들의 편익과 복지증진을 위해 노력한 결과다.

그는 충북이·통장연합회 발전에 선도적 역할을 다했다.

지난 2017년부터 충북도 이·통장연합회장을 역임하며 워크숍 및 한마음체육대회 추진 등 도내 전체 이·통장들의 역량강화와 결속하는데 최선을 다했다.

또 집중폭우로 청주지역에 침수피해 등 긴급 상황이 발생하자 이·통장 워크숍도 전면 취소하고 피해지역에 투입해 빠른 복구를 하도록 했다.

특히 그는 행정의 최 일선에서 주민을 위해 일하는 무한봉사자 역할을 다하고 있다.

마을이장으로서 항상 마을 발전을 위해 봉사하는 마음으로 수시로 가정을 방문해 불편사항을 듣고 문제해결에 노력해 왔다.

행정기관의 도움이나 지원이 필요한 경우 읍사무소, 옥천군을 오가며 건의사항을 전달하는 가교역할을 충실히 해 주민들의 민원을 해결하는데 크게 기여했다.

여기에 주민들의 화합도 빼놓을 수 없다.

그는 마을이장 간 활발한 소통과 친목을 도모해 해맞이 행사, 경로잔치, 각종 축제 행사 등 읍민 화합하는 일에 누구보다 앞장서는 등 궂은일도 마다 않고 솔선수범해 주민들의 칭송이 자자하며각종 재난방지 활동도 앞장서는 등 지역발전을 위해 헌신적인 봉사를 하고 있다.

이 같은 봉사로 조 지부장은 지난 2013년 충북도지사로부터 표창장을 받기도 했다.

조 지부장은 "자신보다 더 훌륭한 이·통장들도 많은데 이렇게 큰 상을 받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주민들을 위한 무한 봉사자로서 최선을 다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옥천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