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12.03 20:52:53
  • 최종수정2018.12.03 20:52:53
[충북일보]3일 오후 종잡을 수 없는 날씨였다. '밤 같은 낮'이 연출됐다. 마치 163만 주민들의 꿈과 지혜를 하나로 모으지 못하고 사사건건 충돌하는 충북의 모습과 닮았다. 이날 도민들은 전조등을 켜고 어둠을 가르며 '더딘 인생길'을 달렸다.

/ 김태훈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