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꽁꽁 얼어붙은 충북 아파트 전세시장

아파트 매매 줄어 전세공급 증가…전세가격 2월 이후 하락세 계속

  • 웹출고시간2018.11.29 17:45:03
  • 최종수정2018.11.29 17:45:03
[충북일보] 충북지역 부동산 시장에 몰아친 한파에 전세시장도 얼어붙었다.

29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2018년 11월 4주(지난 26일 기준)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을 보면, 충북지역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주 대비 0.16% 감소했다.

지난주 충북지역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은 전주 대비 -0.14%로, 하락폭이 0.02% 확대됐다.

아파트 매매가격 하락이 계속되자 매매 거래량도 줄고 있다.

한국감정원의 집계 결과, 올해 3분기 충북지역 아파트매매 거래량은 3천322건으로 지난해 같은 분기 4천324건 대비 (1천2건) 23.1% 줄었다.

이에 올해 충북지역에 수 만가구의 아파트가 분양됐지만, 기존 집이 팔리지 않아 이사를 갈 수 없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

문제는 아파트 분양을 위해 목돈이 필요한 사람들이 매매를 포기하고 전세임대로 눈을 돌리면서 전세공급이 크게 늘어 전세가격마저 하락하고 있다는 점이다.

실제로 충북지역 주간 아파트 전세가격(지난 26일 기준)은 변동률은 전주 대비 -0.19%로 17개 시·도 가운데 울산(-0.33%)에 이어 두 번째로 하락폭이 컸다.

지난달 충북지역 아파트 평균 전세가격은 1억1천945만7천 원으로, 지난 2월(1억2천422만2천 원) 이후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역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전세물량이 급증하고 있어 자연히 전세가격이 하락하고 있다. 전세가격을 수 천만 원 내려도 찾는 이가 없다"며 "이러한 흐름이 최대 5년가량 지속될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