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9·13부동산대책 직전, 서울 주택거래 '폭발'

10월 신고일 기준 1만8천787건… 전년比 119.4% ↑
충북은 11.1% 증가 그쳐… 17개 시·도 중 5번째 낮아

  • 웹출고시간2018.11.20 20:52:03
  • 최종수정2018.11.20 20:52:03
[충북일보] 정부의 9·13부동산 대책을 앞두고 서울지역 주택매매량이 폭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충북은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5번째로 낮은 증가량을 나타냈다.

20일 국토교통부의 10월 신고일 기준 주택매매거래량에 따르면 전국서 9만2천566건이 거래됐다. 지난해 같은달보다 46.4%, 전달보다 21.6% 각각 증가한 숫자다.

정부는 2017년 8월부터 투기과열지구 지정 지역에 대해 3억 원 이상인 주택을 거래하는 경우, 거래일로부터 60일 안에 실제거래가격 등을 신고하도록 하고 있다.

10월 현재 투기과열지구는 △서울시 전역 △경기 과천시, 광명시, 하남시, 성남시 분당구 △대구 수성구 △세종 행복도시 건설 예정지역 등이다.

이를 감안하면 10월 주택매매 신고 건수 가운데 다수는 9·13대책 발표 전인 8~9월 중 이미 거래가 이뤄졌다는 얘기다.

전국 시·도별 주택매매량 증감을 보면, 울산(-24.7%)과 부산(-10.5%)을 제외한 모든 지역이 증가했다.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눈에 띄는 지역은 단연 서울이다.

서울은 1만8천787건으로, 지난해 같은달 8천561건보다 119.4% 증가했다.

강북 지역은 120.6%, 강남 지역은 118.2% 각각 증가했다.

특히 강남4구의 지난 10월 매매거래량은 3천833건으로, 지난해 1천658건보다 131.2%나 늘었다.

경기 지역의 매매도 대폭 늘었다.

경기는 2만9천417건으로, 지난해 1만7천545건보다 67.7% 증가했다. 서울에 이어 2번째로 높은 증가율이다.

9·13대책이 나오기 직전, 수도권 시장에 불이 붙은 셈이다.

주택 매매가 서울·경기 등 수도권으로 몰린 탓에 지방 시장은 침체국면을 벗어나지 못했다.

충북은 2천47건이 거래돼 지난해 1천843건 보다 11.1% 증가했다.

충북의 증가율은 부산, 울산, 강원(8.8%), 경북(11.0%)에 이어 전국서 5번째로 낮았다.

한편, 주택거래내역 신고 기한을 현행 60일에서 30일로 줄이는 법안이 추진중이다.

법안이 통과될 경우 신고 시차에 따른 시세 착시현상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본보가 만난 사람들 - 김순구 한국감정평가사협회 회장

[충북일보] '개천에서 용 난다'는 말이 있다. 지금은 불가능한 시대에 살고 있지만, 50~60대인 사람들은 모두 다 공감하는 말이다. 절실 할수록 더 노력하고, 어려 울수록 뼈를 깎는 인고(忍苦)의 세월을 견딘 CEO들이 적지 않다. 김순구 한국감정평가사협회 회장. 그의 이력과 언변을 보면 어려움을 딛고 성공한 사람들의 표상(表象)이라는 사실을 금세 확인할 수 있다. 김 회장을 만나 고향을 향한 큰 그림이 무엇인지를 들어봤다. ◇한국감정평가사협회 주요 업무는 "국민 재산권 보호와 국가 경제 발전에 기여할 목적으로 1989년 설립됐고, 2016년 법정단체가 됐다. 주요 업무로는 감정평가제도 개선, 감정평가사 지도·관리 및 연수, 국토교통부장관 위탁업무 등이 있다. 그리고 올바른 부동산 문화 정착을 위해 부동산 감동교실을 운영하고, 국민에 봉사하고 국가와 사회에 기여하고자 사회공헌사업도 열심히 수행하고 있다." ◇충북 출신으로 알고 있다. 그동안 어떤 삶을 살아왔나 "저는 '마부작침(磨斧作針)'을 늘 생각하면서 자랐다. 아주 어릴 적 아버님께서 작고하셔서 홀어머님이 저를 어렵게 키웠다. 초등학교 시절 함께 자란 친구들이 아버지 자전거 뒷자리에 앉아 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