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강산하우징, 충주시와 MOU 체결

35억 투자, 서충주IC 인근 1만4천900㎡에 공장 신설
본사 충주 이전과 함께 고용창출 30명 예상

  • 웹출고시간2018.11.08 13:18:57
  • 최종수정2018.11.08 13:18:57

'악취 안나는 화장실'을 개발, 주거 환경 개선 업체로 이름이 나 있는 강산하우징(대표이사 강신대)이 9일 충주시와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본사를 충주로 이전한다.

ⓒ 권영정
[충북일보=충주] '악취 안나는 화장실'을 개발, 주거 환경 개선 업체로 이름이 나 있는 강산하우징(대표이사 강신대)이 9일 충주시와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본사를 충주로 이전한다.

강산하우징의 모체는 경기도 화성시에 있는 GS시엔티로 1996년에 설립됐는데 버블식 화장실, 가설주택, 컨테이너, 인테리어 , 설계 등 주거환경 개선 사업을 하고 있다.

업체는 최근 35억원을 들여 평택제천고속도로 서충주IC인근인 충주시 신니면 광월리에 1만4천926㎡의 부지를 확보, 수도권에 있는 공장 2개를 이전하고 본사도 옮길 계획이다.

이달 중 토목공사를 시작, 내년 상반기에 공장이 준공되면 30명의 고용창출 효과로 충주의 인구증가는 물론 금융거래, 소비재 구매 등 지역경기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강산하우징은 컨테이너 철자재의 중국·몽골 수출, 일본 후지 플랜트와 이동식주택 공동개발로 일본 수출, 서울 에너지자원주식회사와 공동으로 버블식 화장실을 우크라이나, 베트남, 필리핀에 수출하고 있다.

특히 지난달 2일 권영정씨가 캄보디아 정부의 SAMY 산업부 차관과 만나 협의한 결과 "자국에 필요한 기업"이라며 적극 협력하겠다고 해 캄보디아 프놈펜 진출을 기대하고 있다.

국내 시장에도 현대건설㈜, 삼성건설물산㈜, 롯데건설㈜, 대우건설㈜, ㈜포스코건설, 동부건설㈜ 등 150여 개 업체에 납품하고 있는 우량기업이다.

충주 / 김주철기자 kimjc5611@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본보가 만난 사람들 - 김순구 한국감정평가사협회 회장

[충북일보] '개천에서 용 난다'는 말이 있다. 지금은 불가능한 시대에 살고 있지만, 50~60대인 사람들은 모두 다 공감하는 말이다. 절실 할수록 더 노력하고, 어려 울수록 뼈를 깎는 인고(忍苦)의 세월을 견딘 CEO들이 적지 않다. 김순구 한국감정평가사협회 회장. 그의 이력과 언변을 보면 어려움을 딛고 성공한 사람들의 표상(表象)이라는 사실을 금세 확인할 수 있다. 김 회장을 만나 고향을 향한 큰 그림이 무엇인지를 들어봤다. ◇한국감정평가사협회 주요 업무는 "국민 재산권 보호와 국가 경제 발전에 기여할 목적으로 1989년 설립됐고, 2016년 법정단체가 됐다. 주요 업무로는 감정평가제도 개선, 감정평가사 지도·관리 및 연수, 국토교통부장관 위탁업무 등이 있다. 그리고 올바른 부동산 문화 정착을 위해 부동산 감동교실을 운영하고, 국민에 봉사하고 국가와 사회에 기여하고자 사회공헌사업도 열심히 수행하고 있다." ◇충북 출신으로 알고 있다. 그동안 어떤 삶을 살아왔나 "저는 '마부작침(磨斧作針)'을 늘 생각하면서 자랐다. 아주 어릴 적 아버님께서 작고하셔서 홀어머님이 저를 어렵게 키웠다. 초등학교 시절 함께 자란 친구들이 아버지 자전거 뒷자리에 앉아 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