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공설운동장, 매각 말고 도심 공원 조성 여론

충주시, 공청회 결과 대다수 시민 의견 나와

  • 웹출고시간2018.11.05 16:51:42
  • 최종수정2018.11.05 16:51:42

충주시 교현동의 충주공설운동장에 대한 활용방안 마련을 위한 시민 공청회가 5일오후2시 탄금홀에서 열렸다.

ⓒ 김주철기자
[충북일보=충주]충주시 연수동 충주공설운동장을 매각하지 말고 도심 공원으로 조성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게 나와 충주시의 대책이 주목된다.

이 같은 의견은 5일 오후 시청 탄금홀에서 열린 '충주공설운동장 활용방안에 대한 공청회'에서 제시됐다.

토론회에는 조용진 한국교통대 명예교수의 사회로 이양수 건국대 교수, 권일 한국교통대 교수,이규홍 충주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 상임의장, 한상범 동진기술단 대표, 박일선 푸른세상 대표, 유재하 연수동통장협의회장, 최종부 교현안림동바르게살기위원장 등이 참여했다.

이날 7명의 토론자들은 한 목소리로 "공설운동장을 매각하면 매입자는 수익을 위해 공동주택 건설(아파트)을 추진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로 인해 아파트 공급 과잉에 따른 충주시내 아파트 가격 하락과 주변의 교통체증 심화, 주차난 심화, 도심 열섬화 현상으로 인한 폭염피해 우려 등 시민들의 불편이 더 클 것"이라고 지적했다.

따라서 매각하지 말고 충주를 대표 할 수 있는 도심 공원, 가족과 어린이들이 즐겨 찾을 수 있는 공원, 도심지 녹지 확보를 위한 공원으로 조성하는 것이 바람직 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충주시가 중앙정부와 '매각'을 조건으로 호암동 종합운동장을 조성해 자칫 지방재정 확보에 불이익을 받을 수도 있다는 의견도 나왔지만, 현대 행정이 중앙 집권적인 일방지시 행정이 아닌 대다수 시민들의 여론을 들어 정책을 결정하는 방향으로 변화하고 있어 시민여론을 이유로 든다면 극복할 수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에 따라 충주시가 앞으로 공설운동장의 활용방안을 어떻게 결정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앞서, 시는 지난해 전국체전을 개최하면서 1천200여억 원을 들여 호암동에 새로운 종합운동장 건설을 추진했다. 또 2013년 지방재정중앙투융자사업 심사 결과 당시 연수동에 있는 충주종합운동장(공설운동장)을 매각하는 조건으로 승인을 받았다.

충주 / 김주철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본보가 만난 사람들 - 김순구 한국감정평가사협회 회장

[충북일보] '개천에서 용 난다'는 말이 있다. 지금은 불가능한 시대에 살고 있지만, 50~60대인 사람들은 모두 다 공감하는 말이다. 절실 할수록 더 노력하고, 어려 울수록 뼈를 깎는 인고(忍苦)의 세월을 견딘 CEO들이 적지 않다. 김순구 한국감정평가사협회 회장. 그의 이력과 언변을 보면 어려움을 딛고 성공한 사람들의 표상(表象)이라는 사실을 금세 확인할 수 있다. 김 회장을 만나 고향을 향한 큰 그림이 무엇인지를 들어봤다. ◇한국감정평가사협회 주요 업무는 "국민 재산권 보호와 국가 경제 발전에 기여할 목적으로 1989년 설립됐고, 2016년 법정단체가 됐다. 주요 업무로는 감정평가제도 개선, 감정평가사 지도·관리 및 연수, 국토교통부장관 위탁업무 등이 있다. 그리고 올바른 부동산 문화 정착을 위해 부동산 감동교실을 운영하고, 국민에 봉사하고 국가와 사회에 기여하고자 사회공헌사업도 열심히 수행하고 있다." ◇충북 출신으로 알고 있다. 그동안 어떤 삶을 살아왔나 "저는 '마부작침(磨斧作針)'을 늘 생각하면서 자랐다. 아주 어릴 적 아버님께서 작고하셔서 홀어머님이 저를 어렵게 키웠다. 초등학교 시절 함께 자란 친구들이 아버지 자전거 뒷자리에 앉아 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