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 20대 남녀 열차 사망사고' 열차 내 블랙박스 확인… 경찰 수사 속도

경찰, 코레일 측에 영상 요청
사고 당시 의문점 등 풀릴 듯

  • 웹출고시간2018.11.04 15:28:22
  • 최종수정2018.11.04 15:28:22
[충북일보] 속보=청주에서 발생한 '20대 남녀 열차 사망사고'와 관련해 열차 블랙박스가 발견되면서 경찰 수사가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1일자 3면>

청주청원경찰서는 사고가 발생한 열차에 블랙박스가 설치된 것을 확인해 코레일 측에 영상을 요청했다고 4일 밝혔다.

해당 블랙박스에는 15일 분량의 영상이 기록돼 경찰 측이 사고 당시 영상을 확보하는 데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영상을 확보하는 과정이 까다로워 경찰 측에 영상이 전달되기까지 일주일가량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알려졌다.

영상이 확보되면 숨진 이들이 철로에 어떻게 진입했는지 등 사고 경위 의문점 일부가 해소될 전망이다.

앞서 지난달 30일 오후 6시48분께 A(27)씨와 B(여·22)씨가 청주공항역 인근 철로에서 열차에 치여 숨졌다.

연인관계인 이들은 같은 달 24일 제주도에서 청주공항을 통해 청주로 들어왔다.

30일 오후 6시5분 제주도행 항공권을 예매한 이들은 비행기 출발시간이 40여분 지난 오후 6시48분께 변을 당했다.

당시 현장에는 이들의 지갑과 가방, 파손된 휴대전화 등이 발견됐다.

이들이 사고를 당한 철로 인근은 농로와 밭뿐이어서 일반적으로는 진입이 어려운 곳이다.

경찰은 인근 CCTV와 열차 블랙박스를 확보하지 못해 수사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 때문에 이들이 25일 배구 경기를 관람한 이후 행적을 정확히 파악하지 못했다.

사고 이후 기관사는 경찰조사에서 "열차 내 블랙박스는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경찰 수사 결과 열차 내 블랙박스가 설치된 사실이 밝혀졌다.

경찰은 CCTV 영상을 확보하는 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이들의 카드 사용 내역과 통화기록 등을 통해 추가 행적을 확인하고 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본보가 만난 사람들 - 김순구 한국감정평가사협회 회장

[충북일보] '개천에서 용 난다'는 말이 있다. 지금은 불가능한 시대에 살고 있지만, 50~60대인 사람들은 모두 다 공감하는 말이다. 절실 할수록 더 노력하고, 어려 울수록 뼈를 깎는 인고(忍苦)의 세월을 견딘 CEO들이 적지 않다. 김순구 한국감정평가사협회 회장. 그의 이력과 언변을 보면 어려움을 딛고 성공한 사람들의 표상(表象)이라는 사실을 금세 확인할 수 있다. 김 회장을 만나 고향을 향한 큰 그림이 무엇인지를 들어봤다. ◇한국감정평가사협회 주요 업무는 "국민 재산권 보호와 국가 경제 발전에 기여할 목적으로 1989년 설립됐고, 2016년 법정단체가 됐다. 주요 업무로는 감정평가제도 개선, 감정평가사 지도·관리 및 연수, 국토교통부장관 위탁업무 등이 있다. 그리고 올바른 부동산 문화 정착을 위해 부동산 감동교실을 운영하고, 국민에 봉사하고 국가와 사회에 기여하고자 사회공헌사업도 열심히 수행하고 있다." ◇충북 출신으로 알고 있다. 그동안 어떤 삶을 살아왔나 "저는 '마부작침(磨斧作針)'을 늘 생각하면서 자랐다. 아주 어릴 적 아버님께서 작고하셔서 홀어머님이 저를 어렵게 키웠다. 초등학교 시절 함께 자란 친구들이 아버지 자전거 뒷자리에 앉아 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