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11.01 13:24:51
  • 최종수정2018.11.01 13:24:51

건국대학교 충주병원은 1일 소아청소녀과 외래, 7층 이벤트홀에서 제 5회 감염관리의 날 행사를 개최했다.

ⓒ 건국대충주병원
[충북일보=충주] 건국대학교 충주병원은 1일 소아청소녀과 외래, 7층 이벤트홀에서 교직원들과 환자 및 내원객들에게 의료관련감염에 대한 주의를 환기시키고 감염관리의 중요성을 일깨우기 위해 제 5회 감염관리의 날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11월 인플루엔자 유행시기에 맞춰 소아청소년과 유·소아들에게 손위생 체험행사를 실시했다.

뷰 박스를 통해 자신의 손위생 상태를 눈으로 직접 확인하며 올바른 손씻기에 대해 배우는 시간이었고, 올바른 손씻기는 일상 속에서 쉽게 지킬 수 있고 이를 통해 인플루엔자와 같은 많은 감염병을 예방할 수 있는 효과적인 '예방백신'과 같은 것이라고 보호자들에게 교육했다.

교직원들에게는 환자안전의 최우선이 손위생임을 알리기 위한 홍보활동을 했다.

ATP(Adenosine Tri-Phosphate) 측정을 통한 오염도 검사를 실시하여 철처한 손씻기를 시행하도록 했고, 손에 있는 세균을 검사하기 위해 총 26개 부서 교직원들의 핸드플레이트 배양 검사를 시행하여 결과를 게시했다.

또 오후 4시부터는 메르스와 같은 유행성 감염병 발생 시 원내 위기 대응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지난 7월 신종감염병 훈련을 실시한 바, 교직원들의 올바른 레벨 D 보호구 착탈의 훈련 평가를 실시했다.

충주 / 김주철기자 kimjc5611@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본보가 만난 사람들 - 김순구 한국감정평가사협회 회장

[충북일보] '개천에서 용 난다'는 말이 있다. 지금은 불가능한 시대에 살고 있지만, 50~60대인 사람들은 모두 다 공감하는 말이다. 절실 할수록 더 노력하고, 어려 울수록 뼈를 깎는 인고(忍苦)의 세월을 견딘 CEO들이 적지 않다. 김순구 한국감정평가사협회 회장. 그의 이력과 언변을 보면 어려움을 딛고 성공한 사람들의 표상(表象)이라는 사실을 금세 확인할 수 있다. 김 회장을 만나 고향을 향한 큰 그림이 무엇인지를 들어봤다. ◇한국감정평가사협회 주요 업무는 "국민 재산권 보호와 국가 경제 발전에 기여할 목적으로 1989년 설립됐고, 2016년 법정단체가 됐다. 주요 업무로는 감정평가제도 개선, 감정평가사 지도·관리 및 연수, 국토교통부장관 위탁업무 등이 있다. 그리고 올바른 부동산 문화 정착을 위해 부동산 감동교실을 운영하고, 국민에 봉사하고 국가와 사회에 기여하고자 사회공헌사업도 열심히 수행하고 있다." ◇충북 출신으로 알고 있다. 그동안 어떤 삶을 살아왔나 "저는 '마부작침(磨斧作針)'을 늘 생각하면서 자랐다. 아주 어릴 적 아버님께서 작고하셔서 홀어머님이 저를 어렵게 키웠다. 초등학교 시절 함께 자란 친구들이 아버지 자전거 뒷자리에 앉아 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