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 휘발유가격, 알뜰(비셀프)주유소가 가장 저렴

도내 알뜰(비셀프)주유소 휘발유 가격 1천645원으로 가장 싸
알뜰(셀프)·비알뜰(비셀프)·비알뜰(셀프) 순 저렴

  • 웹출고시간2018.10.29 15:36:59
  • 최종수정2018.10.29 15:36:59
[충북일보] 도내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을 상표별·운영형태별로 비교한 결과, 알뜰(비셀프)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가장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최인호(부산 사하갑) 의원이 석유공사로부터 받은 전국 휘발유 판매가격(지난 25일 기준) 자료에 따르면 알뜰(셀프)주유소가 ℓ당 1천653원으로 가장 쌌다.

이어 △알뜰(비셀프)주유소 1천667원 △비알뜰(셀프)주유소 1천671원 △비알뜰(비셀프)주유소 1천689원 순이었다.

반면 충북의 경우 알뜰(비셀프)주유소가 ℓ당 1천645원으로 가장 낮았고 △알뜰(셀프)주유소 1천660원 △비알뜰(비셀프)1천681원 △비알뜰(셀프)1천686원을 기록, 전국 평균과 달리 셀프주유소가 비셀프주유소 보다 가격이 높았다.

지난 26일 기준 충북에서는 음성의 상평주유소(알뜰·셀프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ℓ당 1천628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같은 날 전국 최저가격 주유소는 부산 사상구의 행복한셀프와 세원주유소로, ℓ당 1천599원이었다.

전국의 셀프주유소 비율은 알뜰주유소(1천157개) 29%(337개), 비알뜰주유소(1만392개) 27%(2천841)로 집계됐다.

최 의원은 "석유공사는 알뜰주유소 전환 시 셀프전환을 동시에 진행하는 경우에만 3천만 원 한도 내 지원을 해주고 있으나 셀프전환 평균 소요비용 1억 원 대비 지원액이 적어 알뜰주유소 사업자 가운데 셀프전환을 신청한 사례가 없다"며 "정부와 석유공사는 기름값 안정을 위한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본보가 만난 사람들 - 김순구 한국감정평가사협회 회장

[충북일보] '개천에서 용 난다'는 말이 있다. 지금은 불가능한 시대에 살고 있지만, 50~60대인 사람들은 모두 다 공감하는 말이다. 절실 할수록 더 노력하고, 어려 울수록 뼈를 깎는 인고(忍苦)의 세월을 견딘 CEO들이 적지 않다. 김순구 한국감정평가사협회 회장. 그의 이력과 언변을 보면 어려움을 딛고 성공한 사람들의 표상(表象)이라는 사실을 금세 확인할 수 있다. 김 회장을 만나 고향을 향한 큰 그림이 무엇인지를 들어봤다. ◇한국감정평가사협회 주요 업무는 "국민 재산권 보호와 국가 경제 발전에 기여할 목적으로 1989년 설립됐고, 2016년 법정단체가 됐다. 주요 업무로는 감정평가제도 개선, 감정평가사 지도·관리 및 연수, 국토교통부장관 위탁업무 등이 있다. 그리고 올바른 부동산 문화 정착을 위해 부동산 감동교실을 운영하고, 국민에 봉사하고 국가와 사회에 기여하고자 사회공헌사업도 열심히 수행하고 있다." ◇충북 출신으로 알고 있다. 그동안 어떤 삶을 살아왔나 "저는 '마부작침(磨斧作針)'을 늘 생각하면서 자랐다. 아주 어릴 적 아버님께서 작고하셔서 홀어머님이 저를 어렵게 키웠다. 초등학교 시절 함께 자란 친구들이 아버지 자전거 뒷자리에 앉아 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