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건축 20년 이상 공공임대아파트 안전점검 지적 증가세

3년간 1천121건… 충북, 61건
"전기·소방시설 철저 점검해야

  • 웹출고시간2018.10.11 17:52:49
  • 최종수정2018.10.11 17:52:49
[충북일보] 건축 20년이 넘은 공공임대아파트에 대한 안전점검 지적사항이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민경욱(인천 연수구을) 의원이 주택관리공단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6~2018년 6월) 153개 단지에 대한 안전점검 지적이 1천121건에 달했다.

연도별로 △2016년 351건 △2017년 413건 △2018년 6월까지 357건으로 이미 2016년 수치를 넘어섰다.

지적 내용별로 보면 안전·행정이 전체의 30%인 338건으로 가장 많았다. 안전·행정은 주로 관리대장 부실 기재, 점검기록 누락 등이 해당한다.

시도별로는 인천이 전체의 16.1%인 180건으로 가장 많았다.

충북은 5.4%인 61건이다. 연도별로 △2016년 18건 △2017년 24건 △2018년 6월 19건이다.

민 의원은 "20년 이상 된 아파트의 경우 시설물 노후로 안전관리가 취약할 수 있다"며 "특히 승강기, 전기, 소방시설 등 주민의 안전과 직결된 사항들은 더욱 철저한 점검과 개선으로 안전한 주거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