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10.11 13:35:47
  • 최종수정2018.10.11 13:35:47

행사 포스터

[충북일보=증평] 증평군이 오는 17일 증평읍 남하리 증평민속체험박물관에서 한복문화행사를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2018 한복문화주간(15 ~21일)과 세시명절의 하나인 국화전 또는 유자화채를 먹는 중양절(17일)을 맞아 세시풍속과 전통문화를 보다 친숙하게 접하는 기회 제공을 위해 마련된다.

한편 올해 처음 시행되는 한복문화주관 행사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복 진흥 센터 주최로 증평을 비롯한 서울, 전주, 양평, 순천, 춘천, 청주, 대전, 대구, 부산 등 전국 10개 지역에서 동시 운영된다.

군은 한복문화행사에서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일 계획이다.

잔디마당 무대에서 전통혼례 시연과 지역주민이 모델로 참여해 생활 복부터 궁중의상까지 소개하는 한복패션쇼, 힙합과 한복이 만나는'hip한 한복 공연'등을 진행한다.

극단 꼭두 광대에서 진행하는 '왼손이' 공연을 이날 10시 30분과 오후 5시 10분에 2회 진행된다.

한복을 입고 민속놀이 및 국화절식 등을 체험할 수 있는'중양절, 선비의 하루'프로그램과 한복입고 인생 샷 남기기, 떡메치기, 국화엽서 및 국화 캔들을 만들어보는 공예체험 프로그램도 선보인다. 국화 전시도 이뤄져 깊어가는 가을을 느낄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증평 / 조항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