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제천지역 정치권. 동서고속도로 조기착공 압박

이후삼 국회의원, 엄태영 자유한국당 도당위원장 조속 건설 촉구

  • 웹출고시간2018.10.11 14:02:53
  • 최종수정2018.10.11 14:02:53
[충북일보=제천] 제천지역 정치권을 대표하는 주요 인물들이 동서고속도로의 조속한 추진을 촉구하며 대정부 압박에 나섰다.

국회교통위원회 소속 이후삼 국회의원은 지난 10일 국토교통부 국정감사에서 "경제성과 효율성만으로 사회간접자본을 평가하면 지역에 대한 국가 투자는 있을 수 없다"며 "이미 지난 정부에서 20건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한 사례가 있다"고 주장했다.

고속도로 건설에 있어 경제성만 따지기 보다는 국토의 균형발전 관점으로 시각을 전환해야 하며 이를 위해 예타를 면제해야 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날 이 의원이 거론한 사업은 제천~영월 간 등 동서6축 고속도로를 비롯해 충북선 고속화 철도사업, 남부내륙고속철도 등으로 충북과 경남지역의 주요 숙원사업들이다.

여기에 엄태영 자유한국당 충청북도당 위원장도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제천-삼척 간 동서고속도로가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에서 제외된 것을 규탄하고 나섰다.

엄 위원장은 "평택-삼척간 동서고속도로 구간 중 평택-제천간은 2015년 완공했지만 나머지 제천-삼척 구간 123㎞구간 중 제천~영월 구간 30.8㎞는 사업성이 낮다는 이유로 예타 대상에서 제외됐다"며 "이는 예산 소외 또는 지역소외를 겪고 있는 충북 북부지역을 또다시 무시하고 수렁에 빠트리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는 "동서고속도로 사업의 지체 및 좌초에 따른 책임은 국토부와 적극적인 사업추진을 방기한 충북도에 있음을 명확히 하고 즉각 예비타당성 면제 사업 지정과 동시에 적극적인 사업추진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평택~삼척 간 동서고속도로(250.4㎞)는 2002년부터 2014년까지 평택~충주 구간 103.3㎞에 이어 2015년 6월 30일 충주~제천 구간 23.9㎞ 등 127.2㎞가 개통했으나 나머지 제천~삼척 간 123.2㎞는 아직 착공하지 못하고 있다.

제천~영월 구간 30.8㎞는 1조2천억 원을 투자하는 사업으로 정부의 고속도로건설 5개년계획(2016~2020)에 포함돼 있지만 답보상태에 머물러 있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