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장애인아시안게임 충북선수단 볼링 이근혜 2관왕

탁구개인전 은3, 동1 획득

  • 웹출고시간2018.10.10 17:44:43
  • 최종수정2018.10.10 17:44:43

충북장애인체육회 탁구실업팀의 모습. 왼쪽부터 박홍규, 문창주 감독,김군해·정규영 선수.

[충북일보] '세계최강' 한국 장애인볼링의 선두주자 이근혜가 2관왕에 올랐다.

이근혜(45·충북장애인체육회)는 지난 8일 혼합싱글 TPB2(시각볼링)에서 1천392점을 기록해 금메달을 획득한데 이어 9일 열린 혼성 2인조TPB2(시각볼링)에서도 인천 고영배와 조를 이뤄 2천752점을 기록, 일본의 고바야시 카즈아키, 히가 카즈모리 조를 누르고 2관왕를 달성했다.

한국선수들은 첫 번째 게임에서나란히 289점씩을 기록하며 합계 578점으로 일본 선수보다 124점을 앞서며 기선을 제압했다.

두 번째 게임에서도 합계점수 423대 404점으로 19점을 앞선 한국은 마지막 여섯 번째 게임까지 줄곧 앞서며 큰 점수차로 여유있게 승리를 가져갔다.

이근혜는"긴장을 많이 했지만 컨디션이 좋아 첫 게임부터 좋은 성적이 나와 마지막 게임까지 여유 있게 경기를 풀어나갔다"며 "몸 관리를 잘해서 남은 3인조 경기에서도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창단한 충북장애인체육회 탁구실업팀은 문창주 감독을 비롯한 실업선수 6명중 4명의 선수가 국가대표로 발탁돼 국위를 선양하고 있다.

박홍규(44·6체급), 김군해(47·9체급), 정규영(23·11체급)은 최상의 기량으로 단식경기에서 결승까지 진출했지만 아쉽게 은메달에 그쳤다.

김형권(25·8체급)은 고덕자(서울)와 파트너를 이뤄 혼합복식에 출전해 3. 4위 결정전에서 홍콩을 2대 0으로 물리치고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비록 금메달은 획득하지 못했지만 탁구팀 선수들은 좋은 경기력을 선보이며 남은 복식경기에서 다시한번 금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