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文 정부 2년 아파트값 양극화 심화

수도권 5.72% ↑·비수도권 2.79% ↓
충북, 6.21% ↓… 전국 4위 하락폭
李·朴 정부 각각 2.9%·5.27% 상승 '대조'
"8번의 부동산 대책 참담하게 실패"

  • 웹출고시간2018.10.10 21:26:59
  • 최종수정2018.10.10 21:26:59
[충북일보]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후 2년간 수도권과 지방의 아파트값 양극화가 심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민경욱(인천 연수구을) 의원이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에서 받은 '각 정부별 초기 2년 전국 시도별 아파트 가격변동률'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수도권 집값은 5.72% 증가한 반면, 비수도권은 2.79%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해 5월부터 지난 9월 말까지 12.58% 올랐다.

같은 기간 노무현 정부(9.06%), 이명박 정부(5.86%), 박근혜 정부(0.69%)와 비교했을 경우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반면 비수도권은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남은 지난해 3.81%, 올해 6.59% 등 총 10.14%가 떨어졌다.

이어 △울산 8.97%△경북 8.17% △충북 6.21% △충남 6.15% 등 비수도권 아파트 가격이 대폭 하락했다.

전국에서 4번째로 큰 폭의 하락률을 보인 충북의 경우 이명박 정부와 박근혜 정부 당시 각각 2.90%, 5.27% 상승한 것과 대조된다.

민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서울 집값을 잡겠다며 각종 부동산 대책을 발표했지만 서울의 집값은 올랐고, 지방의 집값은 더욱 떨어지는 양극화를 심화시켰다고 분석했다.

민 의원은 "집값을 잡겠다고 대대적으로 홍보한 문재인 정부가 지난 1년 반 동안 8번이나 부동산 대책을 발표했다는 점만 보더라도 참담하게 실패했음을 알 수 있다"며 "정부는 집값 양극화로 인한 사회적 갈등과 불만 해소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해야 하고, 집값 하락과 집을 사야 되는 시기를 놓쳐 상실감에 빠진 국민들의 아픔을 살펴야한다"고 말했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