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10.10 17:22:01
  • 최종수정2018.10.10 17:22:01
[충북일보] 전국의 공립 작은 도서관 운영이 사서 부족 등으로 매우 열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한선교 의원(자유한국당)이 문체부로부터 제출받은 '2017년 공립·사립 작은도서관 운영 평가 결과'를 분석한 결과 지자체 직영으로 운영되는 공립 작은도서관 중 A등급을 받은 곳은 977개소 중 30개소(3.1%)에 불과했다. B등급을 받은 165개소를 합쳐도 제대로 운영되는 곳은 20%에 불과했다.

반면 민간 위탁으로 운영되는 공립 작은도서관 중 A, B 등급을 받은 곳은 전체 430개소 중 246개소인 57.2%로 지자체 직영보다 훨씬 잘 운영되고 있다. 이처럼 작은도서관이 제대로 운영되고 있지 않은데도 최근 문재인 정부는 내년 문화·체육·관광 분야 예산 중점 과제 중 하나로 '일상에서 여가를 누릴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해 생활 밀착형 도서관을 확대하겠다고 발표했다.

내년 공공도서관 건립에 올해보다 117억원 추가 투입되어 243개소를 더 지을 계획이다. 이는 올해 16개소 건립에 비해 15배 증가한 것이다. 이렇게 많은 예산을 투입하여 작은도서관을 조성하더라도 전문 사서나 양질의 독서 프로그램이 갖춰지지 않으면 부실 운영이 뻔하다.

작은도서관에서 근무하고 있는 직원들에 따르면 "공공도서관 건립, 작은도서관 조성 등의 지원보다 시급한 문제는 부족한 사서 문제"라며 "작은도서관에 주로 공익근무요원들이 배치되어 시간 때우는 곳이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선교 의원은 "도서관만 많이 지어놓고 수치를 통해 성장했다고 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며 "도서관이 제대로 운영될 수 있는 환경과 인력 충원이 우선"이라고 주장했다.

/ 조무주 문화전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