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치료 거부한 채 거리 활보하는 결핵환자 전국 113명

최근 4년간 치료 거부 환자 188명
등록 거주지 외 거주 시 관리 못해
환자 접촉자 5명 중 1명 결핵 감염
"행방 확인해 치료 대책 마련해야"

  • 웹출고시간2018.10.10 17:48:42
  • 최종수정2018.10.10 17:48:42
[충북일보] 치료를 거부한 채 행방불명된 결핵 환자가 전국에 100여명 이상인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최도자(비례) 의원이 질병관리본부에서 받은 '비순응 결핵환자 관리 현황'을 보면 주민등록지 기준 인천 부평구 8명, 서울 강동·노원 각각 6명, 서울 서대문구·금천구 4명, 서울 동대문·종로·영등포·구로, 인천 남동구, 경기 안산시 단원, 전북 익산 각각 3명 등 결핵 환자 113명이 치료를 받지 않고 행방불명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최도자 의원실에 따르면 지난 4년간 결핵 진단을 받은 뒤 치료를 거부하고 행방불명으로 분류된 결핵 환자는 모두 188명이다.

의원실이 질병관리본부에 '관리되지 않은 결핵 환자'에 대해 질의하자, 질본 측은 "연락두절된 188명을 전수조사한 결과, 현재까지 66명이 치료를 완료하거나 재개했다"며 "9명은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들을 제외한 113명은 여전히 치료를 받지 않고 있었다.

결핵치료는 국가가 비용을 100% 지원하지만, 환자가 치료를 거부하는 경우가 많다.

이 경우 치료기관은 관할 보건소에 해당 환자를 별도 관리(비순응 결핵 환자)하도록 요청한다.

보건소는 비순응 환자에게 전화상담과 가정방문을 진행하고, 치료권고 및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문제는 이들이 관리 과정에서 연락이 두절되거나 등록된 거주지와 다른 곳에 살고 있다면 행방을 알 수 없어 관할 보건소가 관리를 중단한다는 점이다.

방치된 결핵 환자는 주변 사람들을 감염시킬 위험이 매우 크다.

복지부가 지난 8월 23일 발표한 '2017년 결핵 환자 역학조사' 결과를 보면, 접촉자의 약 1%는 결핵환자로 확인됐다. 접촉자의 22%는 잠복결핵에 걸린 것으로 조사됐다.

쉽게 말해 결핵 환자와 밀접하게 접촉한 사람 5명 중 1명은 결핵에 감염된다는 뜻이다.

최도자 의원은 "환자 본인의 건강뿐 아니라 타인의 건강을 위협하는 환자들이 지금도 거리를 활보하고 있다"며 "질병관리본부는 법에서 주어진 권한을 사용해 치료받지 않는 결핵 환자들의 행방을 확인하고 치료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