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 전기설비 미개수율, 전국대비 '양호'

8월 기준 34.4%… 전국 45%
도내 시·군 5곳은 '평균 이상'
"강제 개수 이행 제도정비해야"

  • 웹출고시간2018.10.10 16:55:21
  • 최종수정2018.10.10 16:55:21
[충북일보] 충북 도내 지자체의 전기 설비(가로등, 신호등, 보안등, 경관조명 등)에 대한 미개수(未改修) 상황이 타 지역보다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11개 시·군 가운데 5곳은 전국 평균보다 미개수율이 높았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규환(비례) 의원이 전기안전공사에서 받은 '지자체 전기 관리 설비 점검 현황'에 따르면, 전기안전 부적합 판정 이후 절반 가까이는 방치 상태인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8월 기준 전국에서 정기점검 부적합 판정을 받은 전기설비는 6만4천399건으로, 이 가운데 개수가 이뤄진 곳은 3만5천397곳이다.

당시까지 미개수 상태로 방치된 곳은 2만9천2곳으로, 전체 부적합 판정 설비 중 45.0%에 이른다.

지난 2017년 부적합 판정을 받은 6만2천427곳 가운데 24.9%인 1만5천552곳이 최종 미개수로 남은 것에 비하면 큰 폭으로 증가한 수치다.

올해 지역별 미개수 상황을 살펴보면 제주도가 91.7%로 가장 심각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대전74.3% △전남 67.4% △충남 51.7% 등으로 절반 이상 개수가 이뤄지지 않았다. 또 △부산 49.7% △경남 48.8%로 전국 평균보다 미개수율이 높았다.

반면 울산은 32.1%로 전국에서 가장 낮은 미개수율을 보였다.

이어 충북은 34.4%로 전국에서 2번째로 낮은 미개수율을 기록했다.

충북은 지난 8월 기준 부적합 판정을 받은 2천206곳 가운데 1천447곳의 개수를 마쳤고 759곳은 미개수로 남아 있다.

하지만 도내 각 지자체별로 살펴보면 전국 평균보다 미개수율이 높은 지역은 5곳에 이른다.

도내 지자체 가운데 미개수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충주시로 60%에 이른다. 충주시는 부적합 판정 205곳 중 82곳의 개수를 마쳤고, 123곳은 미개수 상태다.

이어 △영동군 59.7% △음성군 57.4% △보은군 54.9% △단양군 48.3% 순으로 전국 평균보다 높은 미개수율을 보였다.

전국 평균보다 미개수율이 낮은 지역은 6곳이다.

도내에서 미개수율이 가장 낮은 지역은 옥천군으로 11.6%다. 옥천군은 부적합 판정 121곳 중 107곳은 개수가 마무리됐고, 14곳은 미개수로 남았다.

이어 △증평군 18.8% △청주시 23.6%(상당구 12.8%·서원구 16.1%·청원구 30.6%·흥덕구 31.3%) △진천군 26.0% △제천시 36.1% △괴산군 39.8% 순으로 미개수율이 전국 평균보다 낮았다.

김 의원은 "지난 2001년 7월 경기도에서 부적합 전기설비(가로등) 방치로 인해 19명이 사망한 사고가 있었다"며 "지자체의 전기 설비에 대한 안전관리는 여전히 생활 속 안전을 위협 하는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가로등·신호등의 개·보수 실적을 '지자체 재난관리평가' 항목에 반영시키는 등 부적합 시설에 대해 강제 개수를 이행 하도록 제도를 정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