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선수단, 99회 전국체육대회 출전

메달 180개 획득해 종합순위 9위 목표
선수단 필승 각오 다져

  • 웹출고시간2018.10.10 17:57:52
  • 최종수정2018.10.10 17:57:52
[충북일보] 99회 전국체전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다.

올해 전국체전은 오는 12일부터 18일까지 전북 일원에서 열린다.

충북선수단은 대표선수 1천110명과 임원 321명 등 모두 1천431명이 출전한다.

충북은 이번 체전에서 금45, 은45, 동90개 등 모두 180개의 메달을 획득해 종합득점 3만4천여 점으로 종합순위 9위를 목표로 하고 있다.

선수들은 종합순위 9위를 달성하기 위해 지난 7월부터 팀별합숙·전지훈련·현지적응훈련 등 D-100일 강화훈련을 체계적으로 실시해왔다.

특히 163만 충북도민의 자긍심과 위상을 높이기 위해 '할 수 있다'는 자신감과 필승의 각오로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다.

충북선수단은 양궁과 롤러, 육상, 양궁, 역도, 사격 종목에서 금메달이 기대된다.

양궁은 임동현·김우진(청주시청) 등 스타급 선수가 포진해 있고, 롤러는 전국 최강의 안이슬(청주시청)·이예림(청주여상)의 금메달이 예상된다.

해머던지기에서 16연패를 석권한 이윤철(음성군청)은 올헤 전국체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면 17년 연속 금메달리스트로 등극하는 기록을 세운다.

또 육상 조하림(청주시청), 자전거 장경구·유선하(음성군청), 체조 윤나래(제천시청), 2관왕을 차지한 정구 김태민(충북대4)등도 금메달을 획득할 것으로 전망된다.

단체전에서는 충북대, 음성고가 정구에서, 일신여고 핸드볼 , 충북고 럭비, 충북대가 검도에서 각각 금사냥에 도전한다.

한흥구 충북선수단 총감독은 "올해 전국체전을 앞두고 경기력 향상을 위해 팀별 강화훈련과 상대팀에 대한 철저한 전력분석과 대응을 했다"며 "선수단 모두가 강한 신념과 의지를 보이고 있어 선전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 주진석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