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2천억 쏟아 부은 고속철도 기술 무용지물(?)

오송~동대구 구간 선로 자갈탓 시속 400㎞
차세대 고속열차 투입 어려워

  • 웹출고시간2018.10.09 16:34:34
  • 최종수정2018.10.09 16:34:34
[충북일보=서울] 시속 400㎞급 고속철도 기술개발 연구에 10년간 2천억 원을 투자하고도 제대로 상용화한 사례나 수출 실적이 단 1건도 없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홍근(서울 중랑을) 의원은 9일 "국토교통부로의 국내 고속철도 기술개발(R&D) 추진 현황을 보면 2007년부터 현재까지 차량, 시설, 궤도, 신호 4개 분야 8개 철도 기술개발 연구과제에 2천212억 원이 투입됐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국토부는 차세대 고속열차 R&D를 통해 확보된 동력분산식 기술을 오는 2020년~2021년에 경전선과 중앙선, 서해선, 중부내륙선 일반철도(시속 250㎞)와 고속철도(시속 320㎞)에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라고도 했다.

하지만 연구과제 중 하나로 956억 원을 투입한 '차세대 고속철도 기술 개발사업(2007년 7월 ~ 2012년 12월)' 목적은 동력분산식 적용을 통한 시속 400㎞급 고속철도 차량개발로, 국토부가 내세운 연구성과 적용과는 차이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토부는 박 의원에 "경부고속철도(417㎞)의 53%에 이르는 광명~평택, 오송~동대구 219㎞ 구간은 선로에 자갈이 깔려서 고속주행할 경우 자갈이 튀거나 먼지가 날린다"며 "설령 시설을 개선하더라도 최고속도는 350㎞를 넘길 수 없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천문학적 비용을 들이고도 성과는 반쪽도 아닌 쪽박 수준"이라며 "기왕 개발된 기술이 향후 남북과 유라시아 대륙 철도연결 과정에서 실제 적용할 필요가 있다. 복선화를 통한 고속화 선로 마련 등 방안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울 / 안순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