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고인쇄박물관 주변 차 없는 거리 조성

한국공예관~흥덕초 194m 구간
특색 있는 민간상가지구 육성
오는 2020년 12월 완공 목표

  • 웹출고시간2018.10.09 20:57:08
  • 최종수정2018.10.09 20:57:08
[충북일보=청주] 청주 직지코리아 국제페스티벌 기간 고인쇄박물관 주변에 한시적으로 도입한 '차 없는 거리'가 영구화된다.

9일 청주시에 따르면 청주예술의전당과 고인쇄박물관 등 직지문화특구 공간인프라 구축을 위해 한국공예관(운천동)부터 흥덕초등학교 직전 194m 구간이 차 없는 거리로 조성된다.

이 구간을 차량 통행이 없는 보행자 전용도로로 만들고, 전주 한옥마을처럼 특색 있는 민간상가지구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차 없는 거리는 2020년 대체도로가 개설되면 바로 시행된다. 대체도로는 직지대로743번길 155m 구간을 확장하는 방법으로 추진된다.

기존 폭 10m 직지대로를 20m로 확장해 차 없는 거리 시행에 따른 불편을 해결할 예정이다.

대체도로 개설에는 토지·건물 보상비와 철거비용, 도로개설 공사비 등 총 82억8천만 원가량 소요될 것으로 추산됐다.

시는 앞서 지방재정투자심사를 마쳤고, 올해 3회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실시계획 설계비를 확보할 계획이다.

올해 말까지 부서별 도로개설 협의를 마치면 이르면 내년 초부턴 바로 보상절차에 들어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보상을 마치면 2020년 12월 완공을 목표로 건물철거와 도로확장 공사를 시작한다.

대체도로 개설로 차 없는 거리가 개통되면 여기에 공방, 필방, 화방, 찻집 등 전문 상가를 유치한다.

전주 한옥마을처럼 특색 있는 거리 육성을 위해 건물 지붕을 한옥 형태로 규제하는 운천지구 지구단위계획도 변경한다.

시는 근대 활판 인쇄술의 명맥을 이어가는 '활판공방'을 유치하는 계획도 세웠다. 현재 경기도 파주 등 전국에 10개가량 활판공방이 운영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직지특구 기반육성을 위해 우선 차 없는 거리 조성 사업부터 마무리할 계획"이라며 "보상협의만 원활히 진행되면 2020년 준공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시는 직지코리아 축제 개최를 위해 오는 22일까지 이 구간 차량 통행을 통제하고 있다.

/ 박재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