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대전·충남, 보행·고령자 교통사고 관리 '부실'

올해 9월까지 사망자 작년 같은 기간보다 크게 늘어
같은 기간 전국적으로 9.5%,5.3% 줄어든 것과 대조
국토교통부 "지자체 노력 따라 사망자 수 변화가 커"

  • 웹출고시간2018.10.07 15:08:31
  • 최종수정2018.10.07 15:08:31
[충북일보=세종] 올 들어 지난 9월까지 세종과 대전·충남지역에서 교통사고로 죽은 보행자와 고령자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크게 늘었다.

같은 기간 전국적으로는 줄어든 것과 대조적이다. 이에 대해 국토교통부는 "지방자치단체의 노력에 따라 사망자 수 변화가 크다"고 밝혔다.

시도 별 1~9월 교통사고 사망자 수(잠정)

ⓒ 국토교통부
◇인천과 대전은 5개 모든 분야 사망자 수 증가

국토교통부와 경찰청은 올 들어 9월까지 전국 시·도 별 교통사고 통계(잠정) 및 상반기(1~6월) 특별교통안전점검 이후 지자체 별 행정처분 결과를 7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이 기간 전국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작년 같은 기간(3천31명)보다 258명(8.5%) 줄어든 2천773명이었다.

감소율은 △광주(40.7%) △강원(21.1%) △제주(16.1%) △경기(15.4%) △전북(13.1%) 순으로 높았다. 세종·충남(지방경찰청이 없는 세종은 충남과 통합 집계)은 지난해 273명에서 올해는 267명으로 6명(2.2%) 줄었다.

하지만 △울산(32.6%) △대전(18.9%) △인천(7.1%) △충북(0.6%)은 오히려 늘었다.

올해 정부의 중점관리 대상인 보행자 사고로 한정하면 작년 같은 기간보다 30%이상 줄어든 지역은 △광주(42.3%) △강원(38.0%) △충북(32.3%) 등이었다.

반면 △경남(25.3%) △대전(24.1%) △세종·충남(12.8%)은 10% 이상씩 증가했다. 대전은 29명에서 36명,세종·충남은 78명에서 88명으로 각각 늘었다.

어린이 사망자 수도 전국적으로는 38명에서 28명으로 10명(26.3%) 줄었다.

그러나 1명도 없던 인천과 대전은 각각 3명과 1명,경기는 7명에서 12명으로 늘었다. 세종·충남은 작년과 같은 3명이었다.

전국 65세 이상 고령자 사망자는 작년(1천265명)보다 67명(5.3%) 줄어든 1천198명이었다.

반면 △울산은 9명에서 19명 △대전은 17명에서 28명 △세종·충남은 105명에서 130명으로 각각 증가했다.

이밖에 사업용 차량에 의한 전국 사망자 구는 618명에서 554명으로 64명(10.4%) 줄었다.

감소율은 △강원(71.4%) △광주(60.0%) △전남(21.1%) △경기(20.9%) 순으로 높았다. 하지만 △인천(70.6%) △대전(54.5%) △제주(33.3%) 등은 늘었다.

종합적으로 볼 때 인천과 대전은 5개 모든 분야에서 올해 사망자 수가 작년보다 더 많았다.

◇대전은 위반업체 처분도 '솜방망이'

국토교통부는 "올해 상반기 사망자를 1명(또는 중상자를 3명) 이상 발생시킨 운수업체들을 대상으로 '특별교통안전점검'을 한 한국교통안전공단으로부터 결과를 통보받은 각 시·도가 행정처분을 한 결과도 제각각이었다"고 이날 밝혔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공단은 이 기간 전국에서 236개 업체를 특별점검,차량관리상태 불량 등 모두 371건의 법규 위반사항을 적발해 각각 해당 지자체에 통보했다.

그 결과 전국 평균 처분율은 9월말 기준 80.6%로 나타났다. 하지만 △울산(33.3%) △대구(40.0%) △제주(50.0%) △전남(53.8%) △인천(53.8%) △대전(58.8%) 등의 처분율은 전국 평균보다 낮았다.

또 같은 위법 사항에 대한 처분 결과과 지자체 별로 다른 경우도 있었다. 예컨대 '운전 적성 정밀 검사 미실시'에 대해 경북도는 건당 과징금 180만 원을 부과한 반면 대전시는 이보다 훨씬 가벼운 '개선명령'을 내리는 데 그쳤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