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10.07 16:07:06
  • 최종수정2018.10.07 16:07:06
ⓒ 손근방기자
[충북일보=영동] 영동군 심천면 한 국도변 쉼터에 몰지각한 사람들이 버린 양심불량 쓰레기로 주변 환경을 크게 해치고 있다.

도로변 공터에는 공사에 쓰이는 돌까지 오랫동안 야적돼 불편을 주면서 휴식 공간으로써의 제구실을 못하고 있다.

운전자들은 허술한 국도관리를 비난했다.

영동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