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10.04 14:51:40
  • 최종수정2018.10.04 14:51:40

4일 열린 베스티안 메디클러스터 오송 종합병원 준공식에서 참석자들이 병원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충북일보] 오송 바이오밸리 조성 이후 첫 종합병원이 들어섰다.

베스티안 메디클러스터 오송 종합병원 준공식이 4일 열렸다.

준공식에는 한창섭 충북도 행정부지사, 조종묵 소방청장, 한헌석 충북대병원장, 박구선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이사장, 김경식 베스티안 재단 이사장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베스티안 메디클러스터 오송병원은 오송 첨복단지 내 부지 1만4천711㎡에 지하 1층, 지상 7층 연면적 2만1천237㎡ 규모로 지어졌다.

총사업비는 637억 원이 투입됐다.

중증화상센터 40병상, 화상응급센터 30병상, 일반병동 90병상, 첨단임상시험센터 140병상 등 300병상을 갖춘 종합 병원이다.

베스티안 재단은 오송 베스티안 메디클러스터를 중심으로 바이오의약, 의료IT 연구 및 의료기기 제품 등을 생산하는 상생협력 클러스터 체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오송병원에 대한 지속적인 증액 투자와 200여명의 신규 일자리창출이 예상된다.

김경식 베스티안재단 이사장은 "진료뿐 만 아니라 제약 및 바이오기업의 연구·개발, 의약·의료기기 임상시험 수행, 인공지능을 활용한 플랫폼 도입 등 디지털 헬스케어를 기반으로 하는 스마트병원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최범규기자 calguksu@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