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날개 단' 증평 에듀팜 특구

충북도 규제개혁 우수사례 선정

  • 웹출고시간2018.10.04 17:24:19
  • 최종수정2018.10.04 17:24:19

현재 공사가 한창 진행 중인 에듀팜 특구 조성 공사 현장.

ⓒ 증평군
[충북일보=증평] 증평군 에듀팜 특구 사업이 충청북도 규제개혁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우수작에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증평군이 특구 조성사업의 조기 추진을 위해 기울인 노력이 인정받은 결과로 보인다.

경진대회는 김효은(35, 경제과)주무관이 발표자로 나서 '증평 에듀팜특구 특례적용으로 조기추진'사례를 발표 했다.

김 주무관은 10여 년 동안 지지부진했던 에듀팜 특구 조성을 위해 군이 추진한 규제 개혁에 대해 발표했다.

특히 에듀팜 특구 조성을 위해 16개 규제 걸림돌을 걷어내 지난해 12월 조기착공의 성과를 거둔 점을 강조했다.

주요 규제개혁 사례는 △대체산지와의 교환을 조건으로 국유림을 특구면적에 편입 협의 △분묘의 개장을 위한 통보 기간을 2개월 이상으로 단축하는 내용의 조례 개정 △특화 사업자에 대한 사업지구 내 도로공사 시행 허가 △특구 사업지구 내 사도 개설 허가 등이다.

현재 에듀팜 특구 조성사업은 현재 30%의 공정률을 보이며 순항 중이다.

도안면 연촌리 원남저수지 일원 303만㎡(저수지 41만㎡) 부지에 조성되는 에듀팜 특구는 한국농어촌공사와 ㈜블랙스톤에듀팜리조트가 오는 2022년까지 1천594억원을 들여 조성하는 충북 최초 관광특구다.

특구에는 골프장과 복합연수시설, 승마장, 교육체험장, 체험농장, 식물원, 힐링휴양촌, 국내 최장 길이(1.8km)의 루지 코스, 양떼체험장, 승마장, 농촌테마파크, 콘도 등 숙박단지 등이 들어선다.

현재 80%의 공정을 보이고 있는 골프장은 당초 9월 중 9홀을 개장할 예정이었지만 여름 폭염과 가뭄 등으로 차질을 빚어 내년 3월 18홀 전체를 개장하게 된다.

에듀팜 특구가 완공되면 연간 방문객 66만명, 일자리 창출 2천200명, 경제적 파급효과 3천800억원, 세수효과 137억원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증평군은 지역기업 규제애로와 각종 민생규제 불편을 접수하고 처리하는 규제신고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각종 규제 애로사항 신고는 기획감사실 법무규제개혁팀(전화835-3152, 3번)으로 연락하면 된다.

증평 / 조항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