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직지코리아 공공미술 설치

직지코리아, 산책하듯 감상하는 공공미술
흥덕로 일대 애나 한 작가의 공공미술 조성

  • 웹출고시간2018.10.03 15:09:31
  • 최종수정2018.10.03 15:09:31

직지코리아 국제페스티벌 전시 프로젝트 'Come Together'가 흥덕로 일대 28개 건물에 설치됐다.

ⓒ 직지코리아조직위
[충북일보=청주] 2018 청주직지코리아 국제페스티벌의 전시 프로젝트 'Come Together'가 흥덕로 일대 28개 건물에 설치돼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Come Together는 건물에 다양한 모양의 조형물을 설치하여 새로운 풍경을 제시하고 전시회가 끝나도 그대로 존치, 거리의 풍경을 바꾸어준다. Come Together는 이번 행사의 주제인 '직지 숲으로의 산책'의 연장선으로 함께 산책하고 즐길 수 있는 공간이라는 뜻이다.

이를 조성한 애나 한(37) 작가는 청주 출신의 설치 미술가로 빛, 색, 선, 면 등의 조형 언어를 통해 새로운 공간성을 제시하는 작업을 해왔다.

애나 한은 "주민들과 함께 진행된 프로젝트로 주민들의 동의를 얻는 과정 속에서 이곳을 활성화 시키려는 주민들의 열정을 다시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작품은 흥덕로 곳곳에 배치되어 한 눈에 볼 수는 없지만 산책을 하면서 다양한 모습을 찾는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밤이면 작품에서 LED 조명이 켜져 새로운 풍경을 연출하게 된다.

/ 조무주 문화전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