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10.03 13:43:28
  • 최종수정2018.10.03 13:43:28
[충북일보] 충북지역 주택 10채 중 6채 이상은 지어진 지 30년 넘은 노후주택으로 조사됐다.

노후주택은 지진에 취약한 만큼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개축이나 신축을 적극 지원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상훈(대구 서) 의원에 따르면 올해 5월 말 기준 준공 후 30년이 지난 다세대, 단독, 아파트, 연립 노후주택이 전국적으로 243만6천902동에 이른다.

충북에는 전체 22만8천57동 가운데 62.1%인 14만1천638동이 준공된 지 30년 이상 된 노후주택이었다.

30년 이상 된 주택의 80%인 11만3천697동은 지어진 지 40년(1978년 5월 말 이전)이 넘은 주택이었다.

30년 이상 된 노후주택을 종류별로 보면 다세대주택 252동, 단독주택 14만267동, 아파트 480동, 연립주택 639동으로 단독주택이 가장 많았다.

김상훈 의원은 "준공된 지 30년이 넘은 노후주택은 주로 농촌지역의 단독주택이 많은데 저출산·고령화, 도시화 등으로 인해 증·개축이나 신축 수요가 줄어들어 노후화가 가속화되고 있다"며 "노후주택은 지진에 그만큼 취약한 만큼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개축이나 신축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서울 / 안순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