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국토부 청렴도 향상 노력 요구"

이후삼 의원, 투명성·공정성 제고 주문

  • 웹출고시간2018.09.30 15:12:38
  • 최종수정2018.09.30 15:12:38
[충북일보=서울]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후삼(제천·단양, 사진) 의원이 국토교통부와 산하기관 청렴도 향상을 주문했다.

이후삼 의원은 국민권익위원회가 제출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 국토부의 청렴도는 2013년 3등급,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평균 이하의 4등급을 받아온 것으로 드러났다고 30일 밝혔다.

국토부의 일부 산하기관은 청렴도 측정결과가 개선되지 않거나, 최근 3년 새 오히려 더 청렴도 측정 결과가 나빠지는 경우도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는 국토부와 마찬가지로 2013년부터 2017년까지 평균 이하인 4등급을 계속해서 받고 있고, 한국철도시설공단은 2015년 2등급을 받은 이후 2016년 5등급, 2017년 4등급을 받아 시간이 지나면서 오히려 악화됐다.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는 2015년, 2016년 평균 수준의 3등급을 받았으나, 지난해에는 평가 기준의 최하점인 5등급에 머물렀다.

이후삼 의원은 "청렴도 측정 결과만으로 바로 부패와 비리로 연결 지을 수는 없지만, 부처와 기관 운영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높이고 대국민 서비스 만족도 향상을 위한 노력이 부족하지는 않았는지 자성하고 자구대책 마련과 소속 직원의 실천력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 / 안순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