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일보] 파란 하늘 이고 토끼비리를 걷는다. 어디를 쳐다봐도 풍경이 경이롭다. 빛의 산란에 가을 하늘이 더 파랗다. 심연에서 금방 길어 올린 쪽빛이다. 솜사탕 구름떼가 그림처럼 떠간다. 품격 갖춘 천고마비 때를 증명한다. 땅 아래 흰 구철초가 시선을 잡는다.

글·사진=함우석 주필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