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밤 되면 수달의 습격… 연못 비단잉어 수난"

영동 심천면 개인집 야간 출몰
천연기념물이라 못잡아 속앓이
노근리평화공원서도 피해 커
개체수 급증… 대책 강구해야

  • 웹출고시간2018.09.30 20:34:38
  • 최종수정2018.09.30 20:34:38

수달이 밤에 비단잉어를 잡아먹기 위해 연못으로 들어가려는 모습.

ⓒ 글=손근방기자·사진제공=독자제보
[충북일보=영동]영동에 천연기념물(제330호)인 수달로 인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밤만 되면 나타나 키우고 있는 고급어종 물고기를 마구 잡아먹어치우기 때문이다.

천연기념물이라 잡을 수도 없어 어떻게 해야 할지 피해주민들만 애를 태우고 있다.

영동군 심천면 약목리 박모(63)씨는 집 연못에 25∼35㎝ 크기의 비단잉어 80마리를 키우고 있다.

관상어를 유난히 좋아했던 박씨는 올해로 21년째 금붕어를 키우고 있다.
집에 만들어 놓은 크고 작은 연못 3곳에 비단잉어 치어 80마리를 3년 전에 사와 넣었다.

현재 이 비단잉어는 흰색과 금색 등의 빚을 띄며 보기 좋게 자랐다.

사료를 주면 잉어들이 몰려와 먹는 모습을 보며 은퇴 후 생활의 낙으로 삼았다.

수달이 연못에 들어와 비단잉어를 잡아먹는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며 영동군 심천면의 박모 씨가 남은 잉어를 가리키며 하소연하고 있다.

ⓒ 글·사진=손근방기자
그러나 최근 잉어들이 한두 마리씩 사라지는 것을 이상하게 여긴 박씨는 처음에는 동네 들고양이나 삵이 나타나 잡아가는 줄로 만 알았다.

9월 중순쯤부터 관찰에 들어간 그는 밤마다 보초를 서며 지켰다.

그래도 원인을 찾을 수 없던 그는 서울의 모 방송사에 연락해 연못 주변에 영상카메라를 설치하고 감시에 들어간 이틀 후 수달의 소행임을 알아냈다.

수달이 연못으로 들어가 잉어를 잡아먹는 장면이 카메라에 잡혔고 영동군에도 이 사실을 알려 대책을 호소했다.

현재 작은 연못 2곳에 20마리는 흔적도 없이 사라졌고, 큰 연못의 60마리 도 40마리가 남은 상태여서 더 이상 피해를 보고만 있을 수 없었다.

박씨는 "애지중지하며 키우고 있는 물고기가 도난을 당하는 수달의 횡포에 잠까지 설치고 있고 겁먹은 잉어들이 먹이까지 먹지 않는다"며 "천연기념물이라 어떻게 할 수도 없어 진돗개를 풀어놓았지만 동네가 시끄러워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는 실정이어서 당국이 야생동물 피해대책을 세워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수달의 횡포는 박씨에 그치지 않고 있다.

황간면 노근리평화공원 연못에도 수달가족들이 나타나 향어 등 닥치는 대로 물고기를 잡아먹었다.

심지어는 지난해 영동의 한 사회단체장이 기증한 손바닥만 한 크기의 비단잉어 100마리 등 200∼300마리를 연못에서 키웠으나 수달과 너구리들이 잡아 먹는 바람에 모두 없어지기 전에 기증자에게 되돌려주는 해프닝까지 있었다.

노근리평화공원 관계자는 "공원을 찾는 방문객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한다는 뜻에서 비단잉어를 기증 받았지만 수달, 너구리 등 야생동물에게 모두 빼앗기기 전에 기증자에게 되돌려줬다"고 밝혔다.

현재 박씨 집이나 노근리평화공원은 금강상류로부터 2∼3㎞ 정도 떨어져 있는 위치여서 소하천을 따라 올라 온 수달에게는 좋은 먹이처가 되고 있는 것이다.

더군다나 수달은 활동반경이 무려 10㎞정도인데 야행성에다 물고기 냄새를 맡는 후각도 매우 발달됐으며 먹성도 좋아 보통 한마리가 큰 물고기 5마리는 거뜬히 먹어치우는 포식동물로 알려져 있다.

박씨는 인근 소하천에 통로를 차단해 놓았지만 얼마나 효과가 있을지는 미지수다.

군 관계자는 "수달의 개체수가 크게 증가하면서 먹이사슬 등 환경에도 큰 변화가 일어나 먹이를 찾기 위해 혈안이 되고 있다"며 "수달피해 장소를 확인한 후 대책을 강구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영동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