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해촉할 땐 언제고"…청주도시재생센터장 특혜 논란

충북대 모 교수 센터장 선임
상근 불가능해 지난 5월 해촉
한범덕 시장 입김 작용했나

  • 웹출고시간2018.09.27 17:40:15
  • 최종수정2018.09.27 17:40:15
[충북일보=청주] 청주시가 상근이 불가능해 해촉시킨 충북대학교 모 교수를 다시 비상근 도시재생지원센터장으로 재위촉해 특혜 논란이 일고 있다.

시는 지난 21일 자로 충북대 A교수를 시청 산하 기관인 도시재생센터의 센터장에 위촉했다고 27일 밝혔다.

임기는 2020년 12월 30일까지, 근무 형태는 상근이 아닌 무보수 비상근이다.

A교수는 2015년 12월부터 3년간 센터장을 맡아오다 올해 2월 연임에 성공했지만, 3개월 뒤인 지난 5월 센터장에서 물러났다.

시가 재위촉한 A교수를 갑자기 해촉시켰다. 해촉 사유는 A교수가 상근 조건을 충족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공무원 겸직허가 규정을 적용받는 A교수는 상근을 하려면 대학 허가를 받아야 한다. A교수는 지난 3월 대학 측에 상근 센터장 겸직허가를 신청했으나 내부 세부기준에 저촉돼 불허 통보를 받았다.

결국 시는 겸직이 불가능한 A교수를 더는 센터장으로 둘 수 없다고 판단해 지난 5월 9일 해촉한 뒤 다른 적임자를 물색했다.

시는 당시 "다른 자치단체 센터장 근무형태 분석 결과 상근 근무가능자로 교체함이 타당하다고 판단해 해촉 절차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상근이 불가능한 같은 교수를 다시 센터장으로 선임해 특혜 논란이 제기됐다.

체계적인 업무 수행과 조직 관리를 위해 상근이 필요하다는 자체 방침을 뒤집고 비상근 방식으로 전환해 A교수를 재위촉한 것이다.

다른 도시재생 전문가도 많은 데 근무조건을 충족할 수 없는 A교수를 굳이 재위촉한 것은 특혜에 가깝다는 뒷말이 나온다.

시 안팎에서는 한범덕 시장의 측근 챙기기가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도시재생센터는 센터장 1명, 사무국장 1명, 팀장 4명, 직원 등 10명 이내로 구성하도록 짜여 있다.

직원은 공개모집을 거쳐 서류심사와 면접평가방식으로 채용하고, 센터장은 시장이 선임할 수 있게 돼 있다.

이번 센터장도 한 시장이 직접 선임했다. 공모 절차 등 공개모집은 이뤄지지 않았다.

한 시장 입김이 작용했기 때문에 상근으로 교체하기로 했던 센터장 자리가 다시 비상근, 동일 인물로 회귀한 게 아니냐는 평가다.

시 관계자는 "센터 운영을 충북대 산학협력단에 위탁했고, A교수는 도시재생연구소장도 맡고 있다"며 "센터장을 다른 전문가에 맡기면 효율성이 떨어질 것으로 보여 재위촉하게 됐다"고 말했다.

/ 박재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