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도, 5개 민간사회단체와 생산적 일손봉사 활성화 협약

  • 웹출고시간2018.09.27 17:19:10
  • 최종수정2018.09.27 17:19:10

이시종 충북지사와 충북기독교연합회 등 도내 5개 민간단체 대표들이 27일 생산적 일손봉사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 충북도
[충북일보] 충북도가 27일 충북기독교연합회 및 충북도새마을회 등 도내 5개 민간단체와 생산적 일손봉사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참여한 단체는 △충북기독교연합회 △충북도새마을회 △바르게살기운동충북도협의회 △한국자유총연맹충북도지부 △민족통일충북도협의회 등이다.

이들 단체는 생산적 일손봉사 홍보 활동에 적극 참여하고 지역 상생발전을 위한 지원과 협조에 나서기로 했다.

이시종 지사는 "생산적 일손봉사는 일손부족을 겪고 있는 농가와 기업의 인력난 해소는 물론 나눔·배려·봉사 정신의 확산을 통한 공동체 의식을 크게 증진시키는 사업"이라며 "생산적 일손봉사가 더 크게 도약하여 충북 지역 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생산적 일손봉사는 일손이 부족한 농가와 중소기업에 일할 능력이 있는 참여자를 투입, 참여자에게는 소정의 실비를 지급하고 농가와 기업의 인력난을 해소하는 충북도의 특수시책이다.

지난해 4천673개 농가·기업에 9만7천여 명이 참여했고, 올해는 현재(9월 12일 기준) 1천893개 농가·기업에 6만9천318명이 일손을 보탰다.

만 75세 이하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하루 4시간 활동에 2만 원의 실비를 지급받게 된다.

/ 최범규기자 calguksu@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