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오송역 부실 여론조사 청주시에 책임 묻겠다

오송주민모임 공익감사 청구 예정

  • 웹출고시간2018.09.18 21:00:01
  • 최종수정2018.09.18 21:00:01
[충북일보] KTX오송역 개명 부실 여론조사에 반발하는 '오송주민모임'이 청주시를 상대로 감사원 공익감사 청구에 착수했다.

오송주민모임은 감사원 공익감사 청구를 위해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청구인 서명을 받는다고 18일 밝혔다.

이들은 청구인 300명을 모집하면 감사원에 바로 감사를 청구할 계획이다.

오송주민모임은 "여론조작 사실이 밝혀졌는데도 시는 후속 조처를 하지 않고 모든 책임을 개명 시민위에 떠넘기려 한다"며 "한범덕 시장 또한 공정성을 잃은 시민위를 해산하지 않고 계속해서 개명 업무를 위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찬반 여론을 제대로 수용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오송역을 청주 오송역으로 개명하려 시민위와의 대화를 거부하고, 앞으로 시와 직접 개명논의를 하겠다"고 말했다.

오송주민모임은 공익감사 청구뿐만 아니라 오송역 개명 반대 주민 서명도 받아 이를 국토교통부에 전달할 예정이다.

명칭 개정 시민위는 지난 8월 28일 찬·반 여론조사 결과를 근거로 시에 오송역을 '청주 오송역'으로 변경하는 행정절차에 착수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이 여론조사에 특정 성향을 지닌 마을 이장이 개입하고, 반대 지역은 표본 대상에 크게 못미치는 조사가 이뤄지는 등 조작의혹이 드러났다.

시민위도 여론조사 신뢰성에 문제가 있다고 인정해 개명 작업을 전면 보류하기로 했다.

/ 박재원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