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단양지역 민간사회단체, 인터넷 언론 규탄 성명

'성폭행 1번지 오명위기' 보도에 사법대응 방침 밝혀

  • 웹출고시간2018.09.18 14:54:53
  • 최종수정2018.09.18 14:54:53

단양군 민간사회단체 대표자들이 18일 오후 단양군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인터넷언론사에 대해 규탄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 이형수기자
[충북일보=단양] 단양지역 민간사회단체가 합동으로 군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일부 인터넷 언론사와 해당 기자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지역 20개 민간사회단체는 18일 오후 3시 단양군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단양군을 '성폭행 1번지 오명위기'로 보도 해 3만 여 군민의 명예를 훼손한 T사와 N사에 대해 사법당국에 고발조치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10일 해당 인터넷 언론사 K기자와 C기자가 공모해 지역에서 일어난 두 번의 성폭행 관련 사건을 마치 단양군이 성범죄 도시인 양 '성폭행 1번지 오명 위기'라고 보도했다"며 "이 사건이 개별적으로 발생했음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이고 항상 발생하는 일로 치부해 성급한 일반화의 오류를 범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단체는 "T사와 N사가 보도 내용에 '성폭행 1번지 오명 위기'라고 표현한 것은 단양군에 대한 분명한 명예훼손"이라며 "단양군 이미지 실추는 물론이고 이로 인한 관광객 감소 등 막대한 손해가 발생하고 있는 만큼 이를 배상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단양군 민간사회단체연합회는 공개사과와 정정보도는 당연한 것이고 관련 인터넷 언론사 및 기자에 대한 사법당국 고발과 언론중재위원회 제소 등 3만여 단양군민과 함께 단양군에서의 퇴출운동을 대대적으로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천명했다.

앞서 T사와 N사는 지난 10일 '관광객 성폭행 사건사고 단양 찾는 관광객 현저히 감소', '단양 관광객 유치 먹구름, 자영업자 폐업 위기', '성폭행 1번지 오명위기' 등의 제목으로 기사를 작성해 단양군 공무원노조 등의 반발을 불러일으켰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