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제천시,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 사업 4년 연속 선정 쾌거

5단계 로드맵을 기반으로 에너지자립 30% 구축목표

  • 웹출고시간2018.09.18 13:04:11
  • 최종수정2018.09.18 13:04:11

제천시가 태양광 사업을 완료한 농업기술센터 및 어울림체육센터 전경.

[충북일보=제천] 제천시가 산업통상자원부의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 공모사업에 선정돼 2019년 53억 원을 투입한다.

시는 산업통상자원부 공모사업인 '2019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지원 사업'에 응모해 전문가 그룹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의 엄격한 현장평가, 사업추진 타당성여부를 심사 받아 2016년부터 2019년까지 4년 연속 선정되는 도내 최고의 성과를 거뒀다.

이 사업은 태양광, 태양열, 지열 등 2개 이상의 에너지원을 융합해 신재생에너지 활용의 실효성을 제고하는 사업으로 공공기관, 복지시설, 기업체, 농촌마을의 전기료·에너지사용료를 경감시킨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 대상시설은 제천배드민턴체육관, 대형아파트, 바이오밸리 입주기업, 농촌문화마을 등 337개소이며 사업이 완료되면 냉·난방비 등 에너지 사용비용 20~30%를 절감하는 효과를 거두게 될 전망이다.

또 시는 신재생에너지 실시간 사용유무를 확인할 수 있는 통합모니터링시스템(REMS)을 구축해 효율적인 에너지 관리에 나설 예정이며 설치가 완료되면 연간 2억 원의 에너지 비용절감 효과와 소나무 400그루를 심는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민선7기 출범과 함께 에너지자립 30%를 목표로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확대해 친환경 자연치유도시 제천 만들기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