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꽃향기 가득, 보은대추축제 '기대만발'

보은군, 국화 꽃동산 조성 한창

  • 웹출고시간2018.09.18 10:41:28
  • 최종수정2018.09.18 10:41:28

지난해 보은대추축제장에 조성한 국화 꽃동산 모습

[충북일보=보은] 보은군은 오는 10월 12일부터 21일까지 개최하는 보은대추축제 행사장을 꽃향기로 가득채울 국화 꽃동산 조성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군은 보은읍 보은대추축제장 일원 보청천 둔치에 3천300㎡ 규모의 국화 꽃동산을 마련해 대추축제 관광객 맞이에 한창이다.

대추축제장 일원 보청천 양쪽 경사면 3.6㎞구간에는 국화꽃을 수놓아 보은대추축제를 찾은 관광객에게 선보일 계획이다.

올해 국화 꽃동산에는 법주사 팔상전을 비롯해 비행기, 풍차, 돛단배, 자동차, 공작새, 천사의 날개, 대추탑 등 덩굴국화(현애국) 36종 150본의 국화작품과 초가집 등이 전시된다.

화분 채로 판매가 가능한 분화류 3천 본과 꽃양배추, 팬지, 비올라 등 2만5천 본 등의 초화류를 덩굴국화 작픔과 어우러지게 조성해 축제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킬 계획이다.

군은 올해에도 꽃동산 입구에 보은대추축제를 상징하는 대형 대추조형물을 설치해 관광객에게 볼거리 제공과 포토존을 만들어 추억을 담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군은 대추축제 기간을 10일로 연장하고 보은읍 뱃들공원 일원으로 축제장을 옮긴 2011년부터 매년 국화꽃동산을 운영해왔다.

축제기간 중 운영되는 국화 꽃동산은 방문객의 큰 호응을 얻으며 관광객 포토존 및 쉼터 역할을 톡톡히 해왔다.

양덕훈 농업기술센터 소득작물팀장은 "보은대추축제를 찾은 관광객이 국화꽃 향기와 깊어가는 가을정취를 느낄 수 있도록 국화 꽃동산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보은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