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09.17 18:03:49
  • 최종수정2018.09.17 18:03:49
[충북일보] 이시종 충북지사가 정부의 9·13부동산대책에 대한 대안 마련을 주문했다.

이 지사는 17일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이번 대책은 서울·세종 등 일부 투기 과열지역에 한정된 대책"이라며 "'미분양 아파트 증가, 주택거래 감소 등 침체된 지방 부동산 현실을 담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지방 주택경기 하락을 가속화시킬 것"이라며 "부동산 대책이 도내 부동산 시장에 미칠 영향을 면밀히 분석하고, 이에 대한 대책을 철저히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이번 대책에서 지역 현실과 맞지 않는 부분들은 개선될 수 있도록 중앙부처에 건의하라"고도 했다.

이 지사는 세종~오송KTX~오창~청주국제공항 간 고속화도로의 조기 건설을 위한 논리 개발도 당부했다.

이 지사는 "지금 세종시는 정부 주도하에 명품도시 건설을 위한 많은 SOC 투자가 이뤄지고 있으나 세종시의 관문 교통망인 KTX오송역과 청주국제공항에 대한 SOC 투자는 미약한 수준"이라며 "세종시가 세계적인 명품 행정도시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투자 범위를 인근 충남·충북·대전 지역으로 확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 최범규기자 calguksu@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