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09.17 10:32:00
  • 최종수정2018.09.17 10:32:00

시군구별 아동수당 지급대상 대비 신청자 현황

ⓒ 자료제공=김승희 의원실
[충북일보] 충북지역 아동수당 신청률이 96%에 이르고 있다.

오는 21일 첫 지급을 앞둔 아동수당은 0세부터 만 6세 미만(0~71개월) 아동이 있는 가구의 소득인정액이 선정기준액(2명 이상 전체 가구의 소득 하위 90% 수준) 이하인 경우 월 10만 원을 주는 제도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승희(비례) 의원은 17일 보건복지부가 제출한 전국 시도별·시군구별 아동수당 신청 현황 자료를 발표했다.

지난 12일 기준 전국 평균 아동수당 신청률은 94%였다.

전체 대상 아동 244만1천563명 중 229만5천970명이 신청을 마쳤다.

충북은 지급 대상의 96%인 7만2천581명이 아동수당을 신청했다.

시군구별 신청률은 충주시가 97.6%로 가장 높았고 청주시 흥덕구가 94.4%로 가장 낮았다.

전국에서 신청률이 높은 지역은 전북 장수군(99.3%), 가장 낮은 지역은 서울시 강남구(73.4%)였다.

보건복지부는 18일 아동수당 지급자를 확정한 뒤 30일 신청분까지 소급 적용해 아동수당을 지급할 계획이다. '아동수당법'에 따라 출생일로부터 60일 이내 신청 시 출생일이 속하는 달부터 소급 적용받을 수 있다.

/ 안순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