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더 좋은 옥천' 위한 민선7기 공약사업 확정발표

경제, 복지 지역개발 등 5개분야 80개 사업 5천4억4천여만 원 소요

  • 웹출고시간2018.09.17 11:05:21
  • 최종수정2018.09.17 11:05:21
[충북일보=옥천] 김재종(사진) 옥천군수의 민선7기 공약사업이 확정됐다.

김 군수는 17일 오전 군정홍보실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후보자 시절 발표했던 공약과 현재 이슈화된 사업 등을 중심으로 심도 있는 내부 검토과정을 거쳐 타당성 있는 현실 공약을 담으려고 노력했다"고 전하며 향후 4년간 역점 추진할 공약사업 80개를 발표했다.

이번 민선7기 공약은 군민이 주인이 되는 참된 지방자치 실현을 위해 5만여 군민의 삶의 질 향상에 역점을 뒀다.

무엇보다도 군민이 원하는 실질적인 경제성장과 소상공인 및 농업인이 밝은 미소로 일 할 수 있는 '더 좋은 옥천' 만들기에 주안점을 두고 체감하는 공약을 실천하며 주민 만족도를 높여나가기로 했다.

확정된 민선7기 공약사업은 경제 11개, 복지 18개, 지역(균형)개발 18개, 농업·관광 20개, 일반행정 13개 등 총 5개 분야에 80개 사업으로, 국·도비를 포함해 총 5천4억4천100만 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먼저 고르게 발전하는 지역경제를 위해 △옥천경제종합지원센터 설립 △소상공인 확대 지원 등 11개 사업(109억5천만 원)을 추진한다.

함께하는 행복한 복지 실현을 위해 △공립 치매전담형 노인요양시설 건립 △장애인복지관 신축 등 18개 사업(604억6천만 원)이 확정됐다.

내실 있게 성장하는 균형발전을 위해 △옥천읍 전선 지중화 △옥천-대전 광역철도 연장사업 등 18개 사업(2천171억5천400만 원), 다함께 누리는 친환경을 위해 △옥천상징 수상 구름다리 건설 △친환경 농업 체험형 관광사업 등 20개 사업(1천898억9천700만 원)을 선정했다.

마지막으로 군민이 참여하는 섬김 행정을 위해 △군정 시책 일몰제 시행 △청년 커뮤니티센터 건립 등 13개 사업(255억8천만원)을 추진한다.

김 군수는 국·도비 확보 없이는 공약사업의 신속하고 원활한 추진이 어려운 만큼 국·도비 재원마련을 위해 중앙부처 방문 등 발로 뛰는 행정을 적극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공약이행률의 수치에만 연연하지 않는, 군민이 공감하고 체감하는 공약 실천으로 양질의 내외 성장을 이뤄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김 군수는 "후보자 시절 공약사업이 일부 제외된 것은 사업 포기가 아니라 여건 상 공약사업 관리에서만 제외한 것"이라며 "여건 개선에 따라 언제든지 바로 시행해 나갈 수 있도록 평소 현안사업으로 꾸준히 관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5만여 군민이 맡겨주신 중책에 대한 소임을 다하기 위해 600여 공직자와 한 마음 한 뜻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옥천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