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노란우산공제금 안전하게 수령하세요"

가입자 '압류방지통장' 개설 가능

  • 웹출고시간2018.09.13 16:14:34
  • 최종수정2018.09.13 16:14:34
[충북일보] 중소기업중앙회는 13일부터 노란우산공제 가입자의 '압류방지통장(행복지킴이통장)' 개설이 가능해졌다고 밝혔다.

노란우산공제 가입자는 전국 16개 시중은행에서 '행복지킴이통장'을 개설할 수 있다.

개설 가능 은행은 경남, 광주, 국민, 기업, 농협, 대구, 부산, 산업, 수협, 신한, 우리, 우체국, 전북, 제주, KEB하나, SC 등 16개로, 추후 확대 예정이다.

또 폐업 등으로 공제금 수령 시 중기중앙회에 '행복지킴이통장'을 통한 입금을 요청할 수 있게 됐다.

기존 노란우산공제금에도 압류·양도·담보제공 등을 금지하는 수급권 보호조항이 있었다.

하지만 가입자 명의의 통장이 압류돼 있으면 현금수령 외 공제금을 찾을 길이 없어 수급권 보호에 실효성이 약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지난 11일 '중소기업협동조합법 시행령'이 개정됨에 따라 노란우산공제 가입자는 앞으로 행복지킴이통장을 통해 공제금을 수령할 경우 계좌 압류가 원천적으로 금지돼 공제금이 보다 안전하게 보호받을 수 있게 되었다.

중기중앙회 정욱조 노란우산공제사업본부장은 "이번 압류방지통장 개설로 노란우산공제가 소상공인의 사회안전망 역할을 더욱 충실히 수행할 수 있게 됐다"며 "향후에도 노란우산공제 제도개선을 통해 소상공인 지원이 더욱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