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금융감독원 충북지원, 충북지역 금융협의회 개최

금융회사의 소비자보호 제도 실태평가 개선
금융민원 접수 증가
학교 1사1교교육프로그램 등 논의

  • 웹출고시간2018.09.13 11:30:06
  • 최종수정2018.09.13 11:30:06

금융감독원 충북지원은 지난 12일 오후 5시 충북지원 회의실에서 충북지역 권역별 대표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 충북지역 금융협의회'를 가졌다.

ⓒ 금감원충북지원
[충북일보=충주] 금융감독원 충북지원은 지난 12일 오후 5시 충북지원 회의실에서 국민은행, 신한은행, 대명저축은행, NH투자증권 등 충북지역 권역별 대표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 충북지역 금융협의회'를 가졌다.

이재현 충북지원장은 금융회사의 소비자보호 제도 및 동 제도의 실질적 운용 측면을 점검하는 금융소비자보호 실태평가 결과 2017년이 2016년 대비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참석자들은 실태평가제도 도입으로 금융회사 내부의 소비자 중심 경영문화가 확산되고, 이에 따라 민원 조직 및 인력이 확충되었고 자율조정 성립이 늘어나는 등 선순환 효과에 기인한 것으로 평가했다.

이 지원장은 또 올 상반기 금융민원 접수건수가 전년 동기 대비 다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금융회사의 민원감축 노력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요구했다.

금융민원 접수 건수는 금감원 전체가 올 상반기 4만37건으로 지난해 3만7천164건 대비 7.7% 2천873건이 증가했으며, 충북지원의 경우 올 상반기 313건으로 지난해 같은기간 267건 보다 17.2% 46건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참석자들은 또 대출금리 비교공시 강화, '파인'을 통한 금융상품 거래단계별 핵심정보 등 소비자 중심의 정보제공 확대, 유사피해 방지를 위한 민원정보 공개범위 확대 필요성에 대해 공감했다.

또 충북지역내 학교의 1사1교 교육프로그램 가입률이 지난해말 49.4% 232개교로 전국 시·도 중 꼴지였는데 올해는 지난 8월말 현재 75.1% 353개교가 가입, 전국 최고 수준이 되었다고 밝혔다.

다만, 1사1교 교육프로그램을 통한 올 상반기 금융교육 실적이 다소 저조, 이 제도의 내실 있는 운영을 위해 금융회사의 보다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 했다.

충주 / 김주철기자 kimjc5611@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