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옥천 향수시네마 개관 40여일만에 1만번째 관람객 돌파

지역의 건전한 여가문화 장소 자리매김

  • 웹출고시간2018.09.13 10:17:09
  • 최종수정2018.09.13 10:17:09

김재종(왼쪽) 옥천군수가 옥천의 작은영화관 향수시네마 1만번째 관람객에게 꽃다발을 주며 축하하고 있다.

ⓒ 옥천군
[충북일보=옥천] 옥천의 작은영화관 '향수시네마'가 개관 40여일만에 누적 관람객 1만명을 돌파하며 지역의 건전한 여가문화의 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차를 타고 멀리 나가지 않아도 가까운 곳에서 가족·친구 등과 함께 최신 개봉 영화를 저렴한 비용으로 즐기며 시간적·경제적 효과까지 함께 누릴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지역에는 1980년대 초반까지 소규모 극장이 있었으나, 경영난으로 문을 닫으며 옥천주민들은 인근 대전까지 나가 영화관람 등을 해야 했다.

지난달 2일 개관한 '향수시네마'는 충북도에서는 두 번째로 들어선 작은 영화관으로,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사업비의 일부를 지원 받아 총 25억 원이 투입돼 생활체육관 옆에 들어섰다.

지상 1층 규모(연면적 494㎡)로 61석과 34석의 상영관 2곳을 비롯해 매점 등의 편의시설을 갖췄다.

관람료는 2D 6천 원, 3D8천 원으로, 인근 대도시보다 20% 가량 저렴하다.

전국 개봉시기에 맞춰 하루 6편에서 8편 정도의 최신 영화가 12~15회 정도 상영된다.

영화관 개관이 청소년들의 방학시기와 맞물리며 하루에 300명 가까운 관람객이 몰리는 등 전 일, 전 좌석 매진행렬도 40여 차례 기록됐다.

학교 단위 체험학습형 단체관람이 증가하고 있고, 직장인과 동호회원간의 건전한 화합장소로 자리를 잡으며 술자리를 전전하던 회식 문화에도 변화를 오게 했다.

홈페이지와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에서 상영정보 확인과 예매까지 가능해 관람객의 접근성과 편의성을 강화했다는 평가도 받고 있다.

지난 11일에는 누적 관람객 1만명 돌파 기념으로, 1만번째 입장 고객인 김세경(42·여)·전하영(42·여) 씨를 위한 깜짝 이벤트가 열렸다.

김재종 옥천군수는 미리 준비한 꽃다발과 10매의 영화 관람권을 선물로 증정하며 축하했다.

김 씨는 "가족·친구와 함께 즐길 수 있는 영화관이 집 가까운 곳에 생겨 정말 편하고 좋다"며 "오늘 뜻밖의 행운도 얻어 더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옥천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