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김태훈기자
[충북일보] 수확의 계절이다. 12일 청주의 한 들녘에서 벼를 수확하는 농민의 표정이 밝지 않다. 지역 현안도 불안하다. 최근 본격화되고 있는 여당의 '충북 패싱'도 우울한 소식이다. 정신을 차리고 지역 몫을 지키는데 지혜를 모아야 한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