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09.12 17:48:50
  • 최종수정2018.09.12 17:48:50
[충북일보=서울] 속보=KTX세종역 신설 저지 활동을 벌여온 'KTX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가 1년 5개월 만에 재가동된다. <11일 자 1면>

세종역 신설이 공약사업인 이해찬(세종) 의원이 최근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된 후 재추진 발언이 이어지자 비대위는 12일 오후 충북국토균형발전·지방분권촉진센터에서 긴급운영위원회를 열어 재가동을 결정했다.

비대위는 지난해 대선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후보였던 문재인 대통령에게 KTX세종역 신설 반대 입장을 공약으로 채택할 것을 제안했다.

당시 문 대통령은 청주를 찾아 "세종역 신설은 충청권 자치단체의 합의에 따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한국철도시설공단의 '고속철도 선로용량 확충을 위한 사전타당성 연구용역'에서도 세종역 신설은 비용대비 편익률(B/C)이 0.59로 나와 객관적인 추진 동력도 상실한 터였다.

세종역이 신설되면 오송역과의 이격거리는 17㎞, 공주역과는 27㎞에 불과해 고속철도 역간 적정거리(57.1㎞), 최소 역간거리(42.7㎞)에 크게 못미친다.

하지만 대선 이후 세종시는 세종역 후보지로 알려진 금남면 용포리와 발산리 일대 20만㎡를 개발행위허가 제한구역으로 지정하는 등 신설 의지를 굽히지 않았다.

이춘희 세종시장도 6·13 지방선거에서 세종역 사전 타당성 용역 재추진 및 4차 국가철도망계획 반영 등을 공약해 논란이 일었다.

이해찬 의원이 민주당 대표 선거를 앞두고 2020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며 "내 정치는 하지 않겠다"고 말했으나 그가 대표가 되자 양승조 충남지사와 최고의원인 설훈(부천 원미 을)의원이 세종역 신설의 필요성을 또다시 언급해 논란이 확산됐다.

비대위 관계자는 "지난 대선에서 일단락 된 것으로 재론하거나 재추진하는 것은 세종시 및 고속철도 건설목적 및 계획은 물론 충청권상생과 국익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것"이라며 재가동 입장을 밝혔다.

서울 / 안순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