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09.12 21:21:54
  • 최종수정2018.09.12 21:21:54
[충북일보]  지난해 인구주택 총조사 결과 대한민국의 전체 인구 중 65세 인구 비율이 14.3%다. 2000년 65세 비율 7%를 넘겨 고령화 사회가 된 지 17년 만에 고령사회 진입이 확정됐다. 충북도내 상당수 시·군은 이미 초고령 사회로 진입했다.

 노인인구가 늘면서 노인관련 교통사고도 늘고 있다. 노인들은 지금도 사회 곳곳에서 각종 위험에 방치되고 있다. 게다가 교통사고에서마저 양극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폐지 수집 노인들의 교통사고 발생률이 유독 높다. 손수레를 끌고 도로 위를 이동하다 보니 교통사고의 위험에 항상 노출돼 있기 때문이다. 결과적으로 노인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률을 높이는 원인이 되고 있다.

 우리나라 65세 이상 노인 인구 10만 명 당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34.6명이다. OECD 회원국 평균의 3배다. 매우 심각한 수준으로 노인 교통안전 확보에 대한 관심과 대책이 필요하다. 충북의 경우 청주시 상당구 석교동에서 노인 보행자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했다. 행정안전부가 최근 3년간(2015~2017년) 노인 보행자 교통사고 다발지역을 분석한 결과 그렇다. 27건이 발생해 1명이 사망하고 33명이 다쳤다. 전국에서 세 번째로 많다.

 노인이 되면 시력·청력 저하, 신체의 균형유지 어려움, 순발력 부족 등을 겪게 된다. 노인교통사고가 느는 이유도 노인들의 이런 신체적 특징과 무관하지 않다. 사고가 났다 하면 다른 연령층에 비해 복합 골절, 복합장기의 손상 등 중증도가 굉장히 높다. 그러다 보니 사망률도 증가한다. 걸음 속도 역시 대체로 느리다. 횡단보도를 제때 건너기 힘든 경우가 많다. 도시 지역은 노인보호구역(실버존)을 확대해 차량 제한 속도를 낮춰야 한다. 보행 신호 시간을 늘리는 대책도 있어야 한다. 노인의 무단횡단이 많은 지역엔 방지시설을 늘려야 한다. 위험하게 보행하는 노인을 순찰차로 귀가시켜 주는 노인안심귀가도 확대해야 한다. 찾아가는 교통안전교육과 교통안전용품 배부 등도 집중 실시해야 한다.

 노인교통사고는 사회적 문제다. 경찰뿐만 아니라 지자체, 유관기관, 민간단체 모두 함께 나서야 한다. 그래야 효과를 배가시킬 수 있다. 무엇보다 먼저 노인의 신체적 특성과 지역별 상황에 맞는 보호책을 마련해야 한다. 노인들은 작은 충격에도 큰 타격을 입게 된다. 작은 사고도 큰 사고로 이어 질 수 있다. 예방활동이 매우 중요하다. 교통안전교육만 제대로 해도 큰 효과를 거둘 수 있다. 올바른 운전문화 정착과 시민들의 교통안전 의식이 높아질수록 노인교통사고도 줄어들 수 있다.

 노인 교통사고는 특정 계층의 문제가 아니다. 고령화돼 가는 현대사회의 전형적인 사회현상이다. 누구나 교통사고의 피해자가 될 수 있다. '노인이 먼저'인 교통문화가 정착돼야 한다. 노인들은 최근 개인형 이동수단인 이륜차, 사발이, 보행보조용 의자차, 경운기 등을 이용하고 있다. 노인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모두의 협조가 필요하다. 농촌지역 어르신들의 경우 대체로 교통사고에 대한 위험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 야생동물 로드킬 정책은 존재한다. 하지만 폐지 줍는 노인들의 로드킬엔 아무런 신경을 쓰지 않고 있다. 그런 기본계획조차 없는 나라다. 야생의 동물만도 못한 노인들이 돼 가고 있다.

 노인교통대책은 일종의 노인복지다. 어쩌면 노인 일자리 창출과 같은 근본적인 대안보다 더 중요하다. 생명과 직결되는 일이기 때문에 그렇다. 노인을 공경하고 돕는 건 당연한 사회적 도리다. 노인의 경우 젊은이들에 비해 몸도 불편하고 힘도 없다. 당연히 국가와 사회가 배려하고 도와야 한다. 현대사회에서 널리 받아들여진 정설이다. 노인교통사고예방은 궁극적으로 노인공경 문화의 확산이다. 교육과 캠페인 등 사회적 접근을 통해 차근차근 해결해 나가야 할 문제다.

 짧은 시간에 모든 게 해결될 순 없다. 차근차근 이뤄나가면 된다. 조금만 더 배려하면서 나가면 된다. 노인이 존중받는 나라여야 희망이 있다. 노인교통정책이 노인복지의 최전선이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