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시의회 행정복지위원회, 일본 해외연수 추진 적절성 논란

17~20일 최악 태풍 피해입은 일본 오사카, 고베 등 서남부지역으로 연수계획

  • 웹출고시간2018.09.10 16:20:28
  • 최종수정2018.09.10 16:20:28
[충북일보=충주] 충주시의회 행정복지위원회가 태풍 '제비'로 인해 최악의 물난리 피해를 겪고 있는 일본 서남부지역으로 해외연수를 떠나기로 해 적절성 논란이 일고 있다.

10일 충주시의회에 따르면 행복위는 오는 17~20일까지 3박 4일 일정으로 일본 오사카와 고베, 교토지역으로 해외연수를 다녀올 예정이다.

일본의 치매관리 우수시설과 문화관광 우수사례 견학을 목적으로 한 이번 해외연수에는 행복위 소속 의원 6명과 의회사무국 직원 3명, 집행부 직원 3명 등 12명이 참여한다.

예산은 충주시의회 1천220만원과 본청 339만원 등 1천 560여 만원이 소요된다.

그러나 행복위의 연수 목적지인 오사카와 고베, 교토지역은 공교롭게도 태풍 '제비'의 직격탄을 맞은 곳으로 400여 명의 사상자와 수조원이 넘는 재산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태풍 피해로 도로 등 기반시설이 망가졌고 피해 복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마당에 제대로 된 해외연수가 가능하겠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시민 이모(46·대소원면)씨는 "태풍으로 도시전체가 아수라장이 됐는데 꼭 그곳으로 해외연수를 가야 되느냐"며 "기존에 일본에 있던 국민들도 귀국하려 애쓰고 있는데 도시 시설이 무너진 피해지역으로 가서 무엇을 배워 오겠다는 건지 이해가 안된다"고 지적했다.

또 "시의원과 동수의 공무원이 동행하는 것은 사실상 시의원들을 1대 1로 수행하는 셈"이라며 비난했다.

여기에 3박 4일 일정 중 절반 이상이 '관광성' 일정으로 짜여져 외유성 해외연수 아니냐는 의혹도 있다.

실제 첫째 날과 마지막 날에는 공식기관 방문 일정이 없고 전통시장과 공원 견학 등으로 이뤄져 있다.

이에대해 시의회 관계자는 "태풍 오기전에 계획했던 해외연수이기 때문에 태풍피해는 예상을 못했다"며 "일본 현지나 여행사 사정으로 취소가 되면 환불 받을 수 있지만, 시의회 사정으로 취소하면 위약금을 시의원 개인이 내야 하기 때문에 특별한 사유가 아니면 그대로 진행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조중근 위원장은 "이번 연수는 외국사례에서 실질적으로 우리시에 접목하고 시정 발전에 도움이 되는 복지정책, 재난안전정책 방안 모색 등을 위해 연수계획을 수립했다"며 "사전 연구과제와 목표를 선정하고 분야별 팀 구성을 통해 토론하고 함께 머리를 맞대고 배워오는 실무형 연수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충주 / 김주철기자 kimjc5611@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